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줄거리

 

"혼자만의 생일 그리고 바닥에 떨어져 버린 딸기케이크.

먼지 범벅된 딸기에 손을 뻗는 순간 눈물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

 

파견사원으로 일하던 아마리는 혼자만의 우울한 스물아홉 생일을 맞는다

동네 편의점에서 사온한 조각의 딸기케이크로 생일 파티를 하고

"항상 혼자였으니 괜찮다" 고 최면을 걸지만

바닥에 떨어진 딸기를 먹기위해 애쓰던중 무녀지고 만다

변변한 직장도 없고 애인에게는 버림받았으며 못생긴 데다 73킬로그램이 넘는 외톨이

깜깜한 터널과도 같은 인생에 절망하던 그녀는 자살을 결심하지만

죽을 용기마저도 내지 못한다

살아갈 용기도 죽을 용기도 없는 자신의 모습에 좌절하며

텔레비전 화면에 무심코 시선을 던진 그녀는

눈앞에 펼쳐진 "너무도 아름다운 세계"에 전율을 느낀다

그곳은 바로 라스베이거스 !!!

난생처음 뭔가를 해보고싶다는 간절함과 가슴 떨리는 설렘을 느낀 그녀는

스스로 1년의 시한부 인생을 선고한다

"스물아홉의 마지막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최고로 멋진 순간을 맛본뒤에 죽는거야

내게 주어진 날들은 앞으로 1년이야 " 라고 마음먹은 아마리는

그날부터 자신만의 카운트 다운을 시작하는데 ..

 

 

 

 

 

 

스물아홉 생일 , 1년후 죽기로 결심했다 백향이의 느낀점

 

첫장에서 만난 아마리는 세상의 무게를 혼자 가진 외톨이였다.

그러나 내가 마지막장을 넘긴 아마리는 1년사이 세상의 무게를 내려놓고

살아가는 법과 자신의 마인드 컨트롤을 해낸 여자였다..

 

교보문고에서 이책을 처음 발견했을때는

내 나이와 책제목 나이가 같았다 그래서 흥미를 가지고 사게된 책이였다.

편의점 딸기케이크에 혼자만의 생일파티  너무 외롭고 정서적으로 안타까운 아마리 ..

그런 그녀가 .. 라스베이거스를 목표로 삶으면서 삶의 방향전환하는 법을 스스로 배우고

깨달아 가는 부분이 내게 와닿았다.

 

나이 앞자리가 바뀐다는건 그만큼 삶의 무게가 더 높아지는것 같다

책임감 .승부감 . 그리고 좌절과  실망감에대한 스스로의 갈망.

작년 이책을 내려놓으며 30살 무엇을 하고싶은가를 적었던 기억이 난다 .

그리고 지금 나는 그 적어둔 메모를 하나하나 해나가려고 노력하고있다

라스베이거스를 가기위해여 시간을 아껴쓰던 아마리 처럼은 아니지만

하고싶었던일 . 그리고 이루고싶은일을 가져야한다는 걸 그녀에게서 배운것같다 ..

 

조금 갈팡하는 시기에 놓여있는 분들에게 읽어 보라 권해드리고 싶다

 

 








저작자 표시
신고

'━ 책사랑  > 공감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자고 싶은 토끼 ] 아기 잠들기전 추천도서  (5) 2016.03.01
스물아홉 생일, 1년후 죽기로 결심했다.  (2) 2015.08.20
종이여자  (4) 2015.08.04
천사의 부름  (0) 2015.08.01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5) 2015.07.29
난설헌 [허난설헌 ]  (4) 2015.07.2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