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뱀양이 산책겸 마트를 가니

돌체구스토 네스퀵 캡슐이 떡 하니 있습니다.


캡슐 살때 항상 품절이라

맛을 보지 못했는데


호기심에 사왔습니다.

노랜색이

네스퀵을 말하죠 ^^


한국어는 없어요.

영어 영어 영어입니다.


16개 들었다네요 ^^



뚜껑을 까면 이렇게 노란색의 네스퀵 캡슐들이

옹기 종기 들어있어요.



요 캡슐의 똥꼬로 내려진 내용물이 나오게 됩니다.



오랜만에 

집에서 쉬고 있는 돌체구스토 기계에 물과 전기를 넣어줍니다.



캡슐 홀더에

네스퀵 캡슐을 넣어주고요.



요걸 잘 봐야 합니다.

모든 돌체구스토 캡슐엔 물의 양이 요렇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저 모양대로 물조절을 해줍니다.


요렇게 그림과 같이 물조절을 해주고요.


어떤기계는 물조절이 안되는 기계도 있다고 본거 같네요 ^^

여튼 제가 가지고 있는 드립기는 물조절이 가능합니다.






머그컵에 이렇게 받아 줍니다.



항상 우유에 타먹던 네스퀵맛만 기억하는데,

그냥 물로 내린 이 네스퀵의 맛은 어떨까요?


제가한번 먹어보겠습니다. ^^ ㅋㄷ



흠.

결론부터 말씀 드리자면,

돌체 구스토에는 초코치노라는 캡슐이 있습니다.


이 아이는 6개의 우유와 6개의 초코가 따로 있어서

두 아이를 동시에 내려 줘야 합니다.


총 6잔이 나오는거죠.


그 아이가 훨 맛나요 ^^;;;;


아 아이는 12개의 캡슐이라 12잔이 나온다는 장점이 있지만,

조금 싱거운 맛입니다.


제 입맛에는 물의 양을 반정도 더 줄여서 고농축으로 뽑으면

좀더 맛있을거 같아요 ^^


여기까지 지극히 게인적인 돌체구스토

네스퀵 캡슐 후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