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오픈한 대박집!


오며, 가며 보기만 하다가 대패 삼겹살을 사랑하는 돼지군과 백향이는 뱀양이를 데리고 

한번 들려보기로 했습니다.


대패 삼겹살집의 묘미는 머니머니 해도 싼 가격이겠죠? 

간판에 큼직하게 1,900원 이라고 적혀있습니다.


들어가서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이집은 요런 두꺼운 철로된 불판을 사용합니다.


대패 삼겹살은 이런 두꺼운 불판에 열을 올려서 빠르게 익혀 먹는게 가장 맛난거 같아요.



이집의 대패 삼겹살 가격이 착할수 밖에 없는 또다른 이유는

셀프 샐러드바를 운영중입니다. 


셀프로 운영해서 인건비를 줄인거 같아요.


그렇다고 샐러드바의 가지수가 결코적지 않습니다.


각종 쌈채소와 쌈장 간장 그외에 옥수수 김치 양파 와사비쌈무 버섯 등 엄청 많은 먹거리들이 있습니다.



접시에 곱게 곱게 담습니다.



쌈채소 종류좀 보세요 ^ㅡ^


여느 쌈밥집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다양한 종류의 쌈채소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대패삼겹살의 묘한 매력을 사랑하는 뱀양이네 가족은 당연히 대패삼겹살을 시켰어요.

요렇게가 3인분입니다.


가격표를 보세요. 대패 삼겹살의 가격이 1,900원이예요.

거기에 샐러드바 사용료가 1인당 1,500원이 부가됩니다.


샐러드바의 종류를 생각해보면 1,500원이 비싼 가격은 아니라고 



샐러드바에서 일단 먹을거리들을 퍼왔습니다.



그리고 이제 잘 달궈진 불판에 대패를 올려 열심히 굽습니다.


백향이는 불판위에 김치를 같이 굽는것을 좋아합니다. 


대패 삼겹살에서 흘러나오는 돼지기름위에 부추와 김치를 열심히 볶듯이 구워주니 정말 잘 먹습니다.


양파 간장을 사랑하는 돼지군은 잘익은 대패 삼겹살을 양파장위에 올려두고 

겉절이를 올려서 한입먹습니다.


+_+ 언제나 대패는 옳습니다.


그후로 폭풍 먹방.


그래서 항상 요뒤로 사진은 없어요 ㅋㄷ





관련글


2016/05/27 - [━ 요리/백향솜씨] - 삼겹살 간장조림 + _+ ) // 초간단 해요 .


2016/04/01 - [━ 요리/백향솜씨] - 간장볶음밥 !!!! 간단한 한끼에 최고입니다.


2016/01/30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집에서 만들어 먹는 대패목살 김치볶음밥 비쥬얼


2016/01/18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간단요리] 대패목살 볶음밥


2015/10/22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올해마지막 캠핑으로 고령 신촌유원지 캠핑장을 다녀왔습니다.


2015/09/19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구이바다 사용기] 구이바다로 양념돼지 갈비 목살 굽기.


2015/09/18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구이바다 사용기] 구이바다로 대패삼겹살 굽기


2013/02/04 - [━ 여행/맛집] - [대구동성로] 엉터리 쭈꾸미


 


























요즘 돼지군은

백향이가 해주는 김치볶음밥에 푹 빠져 있습니다


왜냐면 김치 볶음밥에 무려!!!! 돼지고기를 넣어 주거든요 +_+ 하앍




백향이가 해주는 김치볶음밥엔

특별한게 들어갑니다.


바로 냉동 대패 목살이죠.


대패삼겹살은 기름져서 안되요.




대패 목살 김치볶음밥입니다.


비쥬얼 좋죠?


김치 볶음밥 사이에

대패목살이 사정없이 박혀 있습니다.




한숟갈 떠서 츄릅!!!!!


맛있어요 +_+


돼지군은 김치 볶음밥 안좋아 합니다.


왜 맛난 볶음밥에 김치를 넣냐고 맨날 그럽니다.


근데 대패 목살이 들어가니 완전

제 스타일이 되었습니다.


+_+


한번 도전해 보세요.



























오늘은 뱀양이의 사촌동생이

산후조리원을 떠나 집으로 오는날입니다.


아침부터 백향이는 뱀양이와 함께 아기를보러 떠나고


돼지군은 기쁜마음으로 홀로남아 집을 지킵니다.


점심엔 무엇을 해먹을까 하다가

돼지군이 자취생활을 할때 가장 사랑했던 볶음밥을 해먹기로 합니다.


늘상 먹던 햄대신 오늘은 집에 있는 대패목살을 넣기로 했습니다.


야채는 양파만 있으면 되죠머!! ㅋㅋ




대패 목살을 준비합니다.

삼겹살은 기름이 많으니

목살을 추천합니다.


그리고 대패 목살의 경우 잘 부스러져서 볶음밥으로는 더 좋은거 같습니다.



냉장고를 둘러보니

먹다 남은 양파 반쪽이 있네요

그냥 그걸로 하기로 했습니다.


다른 야채도 있으면 넣으세요.

돼지군은 오랜만에 가난한 자취생의 빙의로

최소한의 재료로만 요리를 하기로 했습니다.


왜냐면 귀찮으니까요 ^ㅡ^

황금같은 휴식인데 요리에 시간을 쏟을 필요 있나요

대충먹고 밀린 라디오스타를 왕창 봐야죠 ㅋㅋ



프라이팬을 충분히 달군후

냉동 대패 목살을 올립니다.


지글 지글 지글

냉동상태에선 잘 부스러 지지만

녹으면서 익어가니 부스러 지지 않네요.


상황 판단 미스!!! ㅋㅋ



식가위를 꺼내들고

잘게 잘라줍니다.



썰어놓은 양파를 넣고

후추와 소금간만 합니다.


돼지군은 가난한 자취생때부터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는것을 좋아 했습니다.

백향이는 싫어 합니다.


그래서 혼자 있을때만 이제 먹을수 있어요 ㅋㅋ




밥을 올려 열심히 볶아 줍니다.


그럼 끝!!!!!!!!!!!


쉽고 간단하죠??



대패 목살 볶음밥 완성!!!



열심히 먹습니다.

맛을 표현해 보자면


잘 구운 돼지고기와 밥을 먹는 그런 느낌입니다? 잉? 

ㅋㅋㅋㅋㅋ


그러면서 생각해봅니다.


상추위에 이대로 올려서 쌈장과 마늘, 고추 한조각 놓으면

훌률한 쌈밥이 되겠는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