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양이를 뱃속에 품고 있을때 

저는 고구마 킬러 수준이였습니다 .

그리하여 .

저희 시댁 아버님은 고구마 재배를 매년 해주십니다 . 


올해도 어김없이 고구마를 키우셨는데

항상 쉬는 다른집 땅을 빌려 심으셨지만 

올해는 저희 소마구 아래 작은 텃밭을 만드셨네요 . 


집 뒤 텃밭에는 이미 다른  채소들이 자리 잡고있고  

소마구 땅아래 텃밭재배는 고구마가 처음입니다 !!! +_+


아버님은 늘 고구마는 척박한 땅에서 자란것이 달고 맛나다 하셨지요.

시집 온 이후 

처음으로 캐보는 작업이기에


기대 기대 했었습니다 +_+




고구마 넝쿨 입니다 +_+ 이땅에 고구마를 내가 다 캐내야지!!!!라고 

덤비고서 후회했답니다 




저희 시어머님과 저는 가을햇빛에 타지 않으려

최디한 피부를  가리는 패션입니다  ㅋㅋㅋㅋㅋㅋ




우리 뱀양이 ㅠㅠㅠㅠ 내복 입은채로 

엄마에게 왔더군요 


오마이갓.........................입니다 정말 ㅠㅠ 

내복바람에.............텃밭놀이라니...


휴..




큰 고무마를 뽑은후 

돼지군에게 이렇게 크다며 좋다고 소리질렀습니다


그러나 고구마는 너무 크면 맛이 없다네요

그래도 저는 큰것이 좋다며!!!

소리쳤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얼마 가지않아 한박스 가득 채워졌네요 +_+

처음 설레임도 잠시.

저는 뜨거운 가을 햇살과 .. 허리펴지못하는 작업에 

GG 를 외치고 싶었지만.........

자신과의 싸움을 시작했습니다.








엄마가 열심히 고구마를 캐는 사이

우리 뱀양이는 생고구마를 들고먹으며 

흙놀이에 빠져있더군요


시아버님이 손녀에게 키운 고구마를 짤라 

먹으라며 내밀때 

얼마나 뿌듯하셨을까요 ????????????????





드디어 !! 다 캐낸 고구마 !!+_+

뿌뜻했습니다 

작은 텃밭에서 저렇게 많은 고구마를 !!!!!!!!!

시부모님 말씀으로는 처음 재배하는 땅이라 많이 기대 안하셨다고 하셨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저는 그저 웃으며 

많아요 !! 좋아요 라고 외쳤네요 ㅎㅎㅎㅎ



집에 돌아올때

한움큰 들고 왔는데

간식으로 맛나게 해먹어야겠어요


항상 마트나 시장에서 사먹어봤지

이렇게 직접 캐어 가져본건 처음인지라 !!

마음이 뿌듯하면서

얼마나 힘든 작업인지 농부들의 마음을 알수있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