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태어날 아이를 위해 배넷저고리에 도전했습니다.
만드는 과정 시작합니다~ ㅎㅎ

재료입니다. 요즘 참 좋죠? 다 재단되어 나오니 말이에요.. ^_^

안쪽면을 보이게 해서 1cm씩 두번 접어 시침핀으로 고정한 모습입니다.
그리곤 박음질 해줍니다.. 아! 여기서 주위할점은 가지런한부분이 겉면으로 보여야 한다는 사실! 꼭! 알아두어야해요..

다음은 팔과 옆부분입니다. 1cm 안쪽에 선을 그어줬어요 쉽게 하려고.. ㅎ 저부분을 박음질합니다.

다음은 빨강색 끈! 배넷 저고리엔 끈이 6개가 필요해요.. 아기있는 집은 아실듯.. ㅎㅎ
우선 안쪽에 두개가 있으니 달아줘야겠죠? ㅎㅎ

다 끝났음 겉면을 보이게 뒤집어 줍니다..
뭔가 옷같은 느낌이 조금 드는거 같죠?

이젠 밑면을 보이는것과 같이 1cm로 두번접어 고정 후 역시나 박음질해줍니다.. 여기도 역시 가지런한 부분이 겉면에 나와야 한다는 사실! ㅎㅎ

여기! 여기가 젤 힘들었던 부분입니다 전..
우선 긴 천이 있는데 사진과 같이 맞쳐서 고정시켜줍니다. 그리곤 1cm안쪽 박음질해줍니다

박음질이 끝나면 안쪽면으로 두번 접어주면 사진과 같이 되는데요.. 전 좀 헤맸습니다 ㅜㅜ
친구한테 화상통화로 물어보기까지 하며.. ㅎㅎ
그것도 여긴 위에서 하던 바느질이 아닌 공구르기라는 바느질법이 들어갑니다.
여기 공구르기 하는 이윤 겉면에 바느질표시가 안나게 하기 위함이랍니다.. ㅎㅎ


완성한.. 보이시죠? 먼가 틀려진부분.. 저걸위해 했다는거죠.. ㅎㅎ 그리고 오른쪽에 빨간끈 달아주기!

저 위쪽에 안쪽면에 팔부분이랑 옆면 박음질 해준거 기억하시죠?
그 부분입니다. 그 부분을 홈질 하는건데요..
안해도 될거같은데.. 왜하느냐.. 잘은 모르겠지만 안에 1cm가량에 천이 삐죽 나와 있어요.. 아기한테 닿으면 안좋단 생각에 그걸 안보이게 하려는거 같아요.. 제 생각엔 말이죠.. ㅎㅎ

빨간실로 홈질한거 보이시죠? 젤 쉬운 바느질이였어요.. ㅜㅜ 암튼 홈질이 끝나고 마지막 끈달아주기.. !

완성~~~~~!!!!! ♡_♡

만드는 내내 내가 이걸 왜한다고 했지?
그냥 사입힐걸.. 아~~윽~
이런 생각을 얼마나 했는지 모른답니다..
바늘에 찔려 피도 몇번보고.. ㅜㅜ
그래도 못할거 같던게 이렇게 완성을 했네요..
감격 감격! 곧 태어날 우리 아이가 이쁘게 입을 생각을 하면 엄마미소가 절로 나오네요.. 히힛

근데 아직 끝난게 아니란 사실!
손사개와 발사개도 만들어야 한다는.. ㅠㅠ
그래도 이거보단 쉽겠죠? ㅎㅎ

손사개와 발사개로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읽어주셔 감사해요~ 복 받으실꺼에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