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막창 막창 노래를 부르던 백향이를 위해

오늘은 뱀양이의 이모가 막창을 쏘기로 했습니다.


뱀양이네 가족은 오랜만의 외식에 콧노래를 부르며

뱀양이 이모가 사는 경산으로 넘어갑니다.


초벌구이를 해주는

생막창 집입니다.




자리를 잡고 앉으니

기본으로 돼지찌게를 주십니다.


바로 불을 켜고 보글보글



주문한 막창이

노릇노릇하게 초벌구이 되어서 나왔습니다.




얼른 불판에 올리고 구워줍니다.

벌써부터 침이 고이기 시작합니다.


정말 오랜만에 막창을 먹는것이기 때문이죠 +_+






아까 처음부터 끓이던 돼지찌게의 맛이

일품입니다 +_+ 하앍


이거 하나면 밥 두공기는 먹을거 같아요.

맑은 찌게인줄 알았더니


안에 있던 양념장이 풀리면서 칼칼한 찌게가 되었어요~


지금 생각해도 이집은 이거 하나로 끝납니다.

너무 맛있습니다.



된장찌게입니다.

이미 돼지찌게에 입맛을 홀려버려


된장찌게가 맛있지만 손이 잘 가지 않아요 ^ㅡ^;;; ㅎㄷㄷ



노릇 노릇하게 익은 막창을 츄릅!!!


돼지군은 사실 생막창보다는 한번 삶아서 나오는 막창 매니아 입니다.

이제까지 대구에 살면서 아무리 잘한다는 생막창집을 다녀봐도

그다지 맛있지가 않았기 때문이죠.


근데 이집은 +_+

생막창의 맛도 환상적입니다.



막창의 생명은

막장맛이죠!


전체적으로 간이 잘 맛는집이라

역시나 막장맛도 좋아요.




기호에 따라서 청양고추도 

추가해서 드시면 됩니다.


뱀양이 이모 덕분에

너무 맛난 막창을 잘 먹었습니다.


아무래도 오랜만에 먹는 막창이라

주관적인 맛평가가 많이 후할수 있을진 몰라도 


생막창집 중에서는 최고의 퀄이 아니였나 싶습니다.


메뉴와 가격표입니다.

참고하세요 ^^



이날 뱀양이네 가족이 갔을때는

사람이 별로 없어 사장님 혼자 계셨는데

순식간에 사람들이 들어 차면서


사장님 혼자 많이 바빠 보였습니다.


아무래도 바쁘시다 보니 음식이 점점 늦게 나오는 사태가 발생했어요 ^^


조금후에 사모님인지 알수 없으나

이모님 한분이 오셔서 다시 순환이 되기 시작했으나


일찍와 있던 뱀양이네 가족은 밥을 다 먹고 난 후였어요.


사장님 혼자 계실때는

미리 미리 추가주문을 하세요.


언제 사람들이 몰릴지 모르니까요 ^ㅡ^



이상 오랜만에

맛난 막창을 먹고온 돼지군이였습니다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경산시 정평동 222-83 | 통큰본가대구막창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