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반찬을 고민하게 됩니다 

시장에서 사다가 먹는 밑반찬도 이제 질려하는 식구들이 보입니다 

이제 정말!!! 제가 반찬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매일듭니다 


솜씨가 없지만 그래도 

하나하나 배워가고있네요 +_+





오늘은 백향이가 좋아하는 두부를 조림해보았어요~





키친타올에 두부의 물기를 빼줍니다 

두부 위에 소금을 살짝 뿌려 줬네요~






팬에 기름을 둘러 ~





두부를 노릇 노릇 앞뒤 구워줍니다 !


타지않도록 불은 중불과 약불을 이용하여 구워줍니다 






두부가 구워질동안 

양념장을 만들어 준비해둡니다 



간장 . 고추가루 . 물 . 올리고당. 설탕. 파 . 참기름 

(저는 집에 멸치가루가 있어서 살짝 넣어줬어요 

육수를 사용하시는분들도 있더군요 ~

돼지군은 멸치육수맛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티나지 않게 멸치가루를 아주 조금 넣어줬어요~ )







노릇 노릇 구워진 두부위에 

양념장을 부어서  조려 줍니다 ~





어느정도 졸여지면 + _+)불을끄시면 됩니다 


은근히 쉽습니다 





두부반찬을 잘먹지 않는 돼지군이

왠일로 두부를 먹으면서 맛있다고 칭찬해준 반찬입니다 



뿌듯!!!!!!!!!!!


초보엄마는 늘 배우는 자세로 반찬을 하는데

식사때 맛있다는 한마디가 얼마나 큰힘이되는지 

재미를 알게하는지 !!!!!!!!!!!!!!!!!!!!!!!!!!!!



처음부터 우리 엄마도  잘하진 않았을껍니다 

자식인 저를 먹여야 하다보니 

하나하나 배웠을겁니다 .



저 역시 ...........그것을 아이를 낳고 아내가 되어서야

알게됩니다


우리.. 엄마라는 자리의 ..............................사랑을.




 세상의 엄마라는 존재보다 위대한것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