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 두근 내인생 줄거리

 

아름이의 부모인 대수와 미라는 17살 어른나이로 부모가 되었다

 

" 미안해 하지마 사람이 누군가를 위해 슬퍼할수 있다는건 흔치않은 일이니까 네가 나의 슬픔이라 기뻐 "

 

17살 아름이는 80세의 몸으로 생을 마감하는 순간 부모님에게 마지막말을 남긴다

세상에 약으로 처방할수 없는 희귀병을 앓으며 살아가던 아름이는

자신의 병을 인정하고 자신에게 존재하는 시간을 책과함께 보내며

궁금해지는 부분들은 자신에게 숙제라 생각하고 공부를 해나가는 아이

하루하루시간을 헛되게 보내지않으려 노력하며 나이에 비해 철이 일찍들어버린 아이

 

나이는 17살이지만 몸은 80세 노인처럼 약하고 쇠약해져가던

아름이는 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아야하지만 넉넉하지 않은 살림으로  인하여 그러하지 못했다

그러나 미라의 친구 수미의 도움으로 TV프로그램 "이웃에게 희망에 "출연하여

병원에 입원할수 있도록 후원을 받게된다

그러던 어느날 "이세하" 라는 등장인물은36살의 영화시나리오를 구성하기위해

 이웃에게 희망을 보고 아름이에게 접근하게되고

서하라는 가상의 인물을 만들어 아름이와 메일을 주고받으면 아름이에게 설레임을 안겨주지만

서하라는 인물이 허구의 인물이라는 사실을 아름이가 알게되면서 좌절하게된다

 

아름이의 상태는 악화되어가고.

세하는 서하라는 가상인물을 만든 자신의 최잭감에 아름이를 찾아온다

자신을 이용한 세하를 원망하지않고 마음을 열어 용서한 아름이는 그렇게 세상을 떠난다 .

 

 

 

 

 

 

 

 

 

두근두근 내인생  백향이의 느낀점.

 

이책을 읽으면서 히죽히죽 웃기도하고 눈물을 찔끔하기도 하며 . 아프지만 행복감을 맛본 기분이다

무슨일이든 투정 불만을 늘어놓으며 하루의 소중함을 느끼지못한 나자신에게 반성하게된다.

어린나이에도 세상을 마음의 눈으로 바라볼줄아는 아름이를 느끼며 부끄럽다라는 생각이 든다

 

소설속 아름이를 잘 살려준  김애란 작가님이 너무 좋아지는 책인거같다

대화의 내용들이 너무나 재치도있으며 슬프지만 너무 슬프게 표현하지 않은점도 너무나 좋았다

 

내가 아름이였다면 ...

세상을 어떤 눈으로 바라보며 살아갔을까 ?

책을 덮은후에도 그생각을 떨칠수가 없었다

나는 아름이의 당차고 밝음에 반해버린것같다

만약 나였다면 .

나는 숨어 버렸을지 모른다 세상을 등지고 원망하며 아름이와다르게 하늘을 원망하며 보내고있지는 않았을까 ?

김애란 작가님은 혹시 불평불만을 달고사는 사람들에게

건조하고 말라버린 감정에 따뜻한 이야기하나 안겨줌으로써 스스로를 돌아볼수있는 시간을 가지길 원했던건 아닐까 한다 .

 

 

 

 


 관련글



2015/06/10 - [━ 책사랑 /책이 영화가되다.] - [영화후기]두근두근 내인생






'━ 책사랑  > 공감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도세자  (6) 2015.07.09
파페포포 기다려  (16) 2015.07.07
두근 두근 내인생 - 김애란작가  (8) 2015.07.05
오늘 내가 살아 갈 이유 - 위지안  (12) 2015.07.03
무지개 곶의 찻집  (2) 2015.07.02
놈 - 요조  (15) 2015.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