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설헌 줄거리

 

 

<< 나에게는 세가지 한이 있다 여자로 태어난것. 조선에서 태어난것. 그리고 남편의 아내가 된것 ....>>

 

스물일곱 짧고 불행한 삶을 살다간 여인

자신의 고독과 슬픔을 시로 달래며 섬세한 필치로 노래한 시인

호는 난설헌

자는 경번

이름은 초희 이다

 

자유로운 가풍속에서 성장하며 당대의 시인으로 손꼽혔던 손곡 이달에게 시를 배웠고

여덟 살때 지은 [백옥루 상량문 ]으로 천재적인 시재를 발휘했다

그러나 15세때 안동김씨 가문의 김성립과 혼인하면서 삶이 삐걱대기 시작했다

시어머니와의 갈등 남편과의 불화 어른딸과 아들을 머저 떠나보내는 고통까지

그녀는 그 모든 불행을 가슴속에 끌어안고 살다가 스물일곱 나이에 꽃잎이 지듯이 짧은생을 마감했다

그가 세상을 떠난 이듬해 동생 허균에 의해 [난설헌집]이라는 시집이 출간되며

그녀의 시는 세상에 알려지게 된다

 

이것이 허난설헌의 인생글의 바탕이다

그바탕으로 만들어낸 소설이다

감동적인 실화 그리고 세대를 잘못 태어난 그녀의 짧고 처절한 삶 ..을 그려낸 소설..

 

 

 

 

 

난설헌 백향이의 느낀점

 

 

난설헌 ..그분의 존재를 잘알지 못했다

그냥 베스트 샐러 추천도서였고 나는 흥미를 느껴 구매하여 읽게 된 동기일뿐이였다

그러나 나는 이책을 덮으며 너무 분하고 슬프고 아쉬웠다..

천재적인 여류시인

만약 내가 살고있는 세기에 태어났다면

성공은 물론이며 칭송받으며 쓰고싶은글 읽고싶은 책

하고싶은 모든걸 하며 살아갈수있을 여인 ..

그러나 세기를 잘못태어나

억울하고 가진 재능을 펼치지 못한 그녀가 너무 안타깝다

 

여자는 글을 너무 알아서도 안돼고

질투해서도 안돼며

오직 인내와 배려와 부의 대한 사랑만을 그리는 세기가 있었다니

만약 나는 그세기에 태어났다면 ...

과연 어떤 삶을 살았을까 ??

 

 

난설헌은 너무 안타까운 여인이다

그리고 닮고 싶은 여인이다

그리고 ..... 그 세기에 살았다면 꼭 보고싶은 여류시인이였다

 

 

 




'━ 책사랑  > 공감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사의 부름  (0) 2015.08.01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5) 2015.07.29
난설헌 [허난설헌 ]  (4) 2015.07.27
밤은 책이다 - 이동진  (7) 2015.07.25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 혜민지음  (9) 2015.07.20
완득이  (2) 2015.07.18






















 

 

 

덕혜옹주 줄거리

 

 

" 비참하게 버려진 조선 마지막 황녀의 삶을 기억하라 "

 

그녀의죄는 세가지였다

지나치게 영민한것. 품어서는 안될 그리움을 품은것.

조선의 마지막 황제의 딸로 태어난것.

 

어린 나이에 고종황제의 죽음을 목격한 후,

일본으로 끌려가 냉대와 감시로 점철된 십대 시절을 보낸 덕혜옹주는 일본 남자 다케유키와의 강제결혼,

다케유키와의 결혼생활에 딸 정혜 <마사에>를 낳았다.

딸 정혜는 덕혜옹주가 조센징<?>이라며 학교에서 학대를 받으며 멸시당하고만다.

부부간의 고립이 깊어지며  10년간의 정신병원 감금생활,

딸<정혜>의 자살 등을 겪으면서 정서적으로, 신체적으로 쇠약해진다.

치욕스러운 시간 속에서 그녀를 붙들었던 건 조국에 대한 그리움과

삶의 터전을 되찾겠다는 결연한 의지뿐이었다.

그러나 그 조국 또한 덕혜옹주를 외면하고 마는데...

 

 

 

 

 

 

 

덕혜옹주 백향이의 느낌점

 

이책을 손에 넣어 읽어 내려가기까지  너무 오래 고민을했었다.

궁금하면서도 자꾸 외면하게되는 책이였던것이다 .

두달을 고민하다가 인터넷 서점에서 구매를 하여

하루만에 다읽어 버린책이였다 .

 

아마도 나는 이책의 표지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것 같다 .

속을 보지못하고 겉을 봤다고 비난하게되는 책이였다 .

 

마지막황녀 덕혜옹주를 나는 알지못했다

그러나 이책에는 그녀의 모든것을 담겨져있다

그녀의 마음을 느낄수있도록 애잔함이 있음이요

조선을  사랑한 마음이 얼마나 강했는지 ...

조국을 향한  자부심과 돌아갈수 있을꺼라는 그리움을 놓지 못하면서도.

현실과 타협하지 않으며 얼마나 힘든고비를 넘어왔는지가 보이는 책이다 .

 

 떠나온 땅이 얼마나 그리웠을까 ?

 낮선곳에서 사랑을 갈구하며  외롭게 그땅에서 서러움을 이겨내고있었을까 ? ....

 

 

.... 우리는 지나온 역사를 잘 모른다 .

이책을 통하여 나는 모르던 역사의 페이지 한편을 보았다.

 

 

 

 

 









'━ 책사랑  > 공감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크  (0) 2013.02.24
지금 이 순간  (0) 2013.02.19
광해,왕이된남자  (1) 2013.02.18
엄마를 부탁해  (0) 2013.02.14
[덕혜옹주]조선의 마지막 황녀  (0) 2013.02.13
개를 산책시키는 남자  (0) 2013.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