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캠핑을 처음시작한 백향이네 .

올해. 

당일캠핑으로 선택한 고령신촌유원지

한계절이 지나고 찾은곳인데

변화가 보이네요 +_+

여전히 찾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당일캠핑이라 자리없을까봐 

아침도 먹지않고 서둘러 출발 도착 9시에 했는데

빼곡히 캠핑하시는분들이 자리를 잡아 계시더군요 




 관련글



2015/10/22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올해마지막 캠핑으로 고령 신촌유원지 캠핑장을 다녀왔습니다.


2015/10/02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무료캠핑] 다시 찾은 고령 신촌유원지 캠핑장


2015/08/26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고령 신촌유원지로 차박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작년에도 자주이용했던 신촌유원지 !!





작년에는 벌통이 안보였는데

강 건너편 양봉장이 보였네요 ;; 후덜덜

벌들이 조금씩 날아와서 조금 놀랐습니다 






여름에는 이 빈틈조차 없을정도로 많은분들이 찾아요 ㅎ

그래도 아직 봄인데 ..많은분들이 캠핑하고 계셨어요~





아침으로 진짜장면을 후딱 해먹었네요 ~~~






매년 저희자리 ㅋㅋ

이자리가 저는 젤 좋더군요 ㅋㅋㅋ 

주차장 옆자리 ㅋㅋㅋㅋㅋㅋㅋ





오전에 불장난 ? ㅋㅋㅋㅋ 놀이중 

사실 불조심해야할 시기이기에 조금하다가 

그만했네요 ;;;






강에 단란히 앉아서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 !!!

좋아보였어요^^






여기로 내려가서 물고기 잡는 분들도 많이 볼수있었네요 

아직 물에들어가기 추울텐데;;;라고 생각했는데

뱀양이는 들어가겠다고 ㅠㅠㅠㅠㅠㅠ땡깡



아직은 추워!!!!!!!!!!!! ㅠㅠ






카라반도 많이 주차 되어있더군요 


조금더 나이들면 저도 카라반 여행을 좀 해볼까 싶어요 






뱀양이는 염치도 좋게 옆집에 이미 자리를 잡았네요

캠핑이 이래서 좋은거 같아요 


요즘 골목에서 함께 어울리는 문화가 없어졌는데

캠핑에서는 애들이 서로 어울리는 놀이가 가능하니까 

좋은듯합니다 






아빠는 물방울 놀이중??? ㅋㅋ

뱀양이가 시켜놓고 딴짓하네요 





점심시간 숯을 이용해서 돼지갈비를 굽기로 합니다 








은근히 맛있습니다 

가스버너를 이용한거보다 불냄새도 나고 


고기집에 맛이 납니다 








점심으로 돼지갈비도 해먹고 ㅋㅋㅋ

뱀양이도  폭풍흡입을 해주더군요 


밖에 나오면 애들이 잘먹는다는 말을 실감합니다 



심쿵이가 여름에 세상에 나오기때문에

한창 몸조리할때라서 이번년도 캠핑을 많이 즐길수 없는게 너무 아쉽습니다 

그래도 내년엔 뱀양이도 있고 

심쿵이도 많이 클테고 !!!!!!!!!!!!!!!!!!!!!! 

본격적인 캠핑은 내년이 아닐까 하네요 



점심을 먹고 조금 놀고난후 

몸도 무겁고 백향이도 낮잠시간이 다가오고해서 

5시쯤 짐을 챙겨 집에 돌아와서 저녁을 해먹었네요 


아직 밤날씨가 추운데도 불구하고 

많은분들이 캠핑을 하러 나오신걸 보며 

아~~~~~~~~~~이제 진짜 캠핑의 계절이 왔나보구나 했습니다 ^^




 신촌유원지 방문기 




2015/10/22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올해마지막 캠핑으로 고령 신촌유원지 캠핑장을 다녀왔습니다.


2015/10/02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무료캠핑] 다시 찾은 고령 신촌유원지 캠핑장


2015/08/26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고령 신촌유원지로 차박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고령군 쌍림면 산주리 144-1
도움말 Daum 지도






















지난번 고령 신촌 유원지 캠핑장에서 너무 좋은 추억을 쌓고간 뱀양이네 가족은

다시한번 고령 신촌 유원지 캠핑장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관련글


2015/08/26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고령 신촌유원지로 차박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이번에는 처형네 가족도 함께했습니다.



타프를 치고 코베아 타프 스크린을 설치한다음 

마실용 우버스쿠트도 셋팅 완료 했습니다.


바로 점심을 먹습니다.

간단하게 그전날 시켰다가 덜어둔 족발과 보쌈을 다시 데웠습니다.




자고 일어나서 간식을 찾을 뱀양이를 위해

백향이는 까르보나라 떡볶이를 준비합니다.



돼지군은 이번에는 기필코 물고기를 잡아 뱀양이에게 보여주겠다며,

페트병을 잘라 쌈장을 넣고 통발을 만듭니다.



밤이 되었습니다.

ㅠ.ㅠ 오늘도 물고기는 돼지군에게 오지 않았습니다.





삼각대가 없지만,

이쁜 야경 찍기에 도전해봅니다.


타프보다 작은

코베아 라이브 타프풀 스크린은 어쩔수 없이 기울어 버렸네요.

캠핑의 생명은 각인데 말입니다. ㅋㅋ



저녁엔 처형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따끈한 어묵을 준비했습니다.

뱀양이도 졸린눈을 비벼가며 맛나게 먹고 있네요.


처형네 가족은 저녁 식사후 집으로 떠나고,

뱀양이 가족은 남아서 밤을 준비합니다.




아침엔 캠핑의 꽃인 라면으로 떼우고,


밤새 눅눅해진 이불과 담요를 빨래줄을 걸어 햇볕에 말립니다.



풀스크린은 걷어 버리고 타프 아래에서 

여유를 즐기고 있습니다.


항상 남들이 외면하는 햇볕이 비추는 요 자리는,

뒤에 보이는 것처럼 주차장과 맞닿아 있어 차박 캠핑을 하는 뱀양이 가족만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자리입니다.


이제는 뱀양이 가족네 지정석 같은 자리죠 ^^


주말이라 텐트도 많고 사람도 많습니다 ^^


이렇게 냇가를 바라볼수 있어 돼지군은 고령 신촌유원지 캠핑장이 너무 너무 좋습니다.

물을 바라 보고 있으면 마음의 정화가 되는 그런 느낌?


항상 낚시를 다니며 스트레스를 풀어왔던 돼지군에게는 최적의 장소인것 같습니다.


저 멀리 뭔가 보이죠?


줌인해봅니다.


더 가까이 댕겨야죠 ^^

캠핑 카라반입니다.


고령 신촌 유원지 캠핑장은 주차장이 넉넉하고, 

무료인지라 캠핑 카라반을 가지고 오시는분도 많았습니다.


캠핑 카라반을 보고 있으니, 

해군 운전병으로 버스와 큰 트럭들을 운전했던 돼지군의 꿈은 버스를 캠핑카로 개조하는 것입니다.


텐트를 치고, 타프를 치고, 텐트를 걷고, 타프를 걷고....

너무나 힘든 캠핑입니다.


카라반이나 버스형 캠핑카!!! 얼마나 여유롭습니까?

운전해서 주차하는 그 자리가 바로 내 집입니다 +_+


어서 백향이를 졸라 버스를 사야겠습니다.


고령 신촌 유원지 캠핑장 주차장은 텐트를 설치하시면 안됩니다.

그렇지만 많은 사람들이 주차장에 텐트를 치고 있으시더라구요.

한번씩 면사무소에서 사람들이 나와서 단속한다고 하니,

주차장엔 텐트를 치지 않으시는게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