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을 먹고 오늘의 마지막이자 메인 코스인

여수 아쿠아리움으로 향합니다.


뱀양이는 물고기를 어마 어마 하게 좋아해요 ^ㅡ^



주차장에 차를 대고 열심히 걸어서

아쿠아리움 건물로 이동합니다.




아쿠아리움 입구입니다.


메인 수조로 이동하는 통로에

멸치 크기만한 고기들이 떼를 지어 이동중이네요 ^^



그루퍼 종류의 물고기

입이 크고 입술이 두꺼운게 특징이죠?



아래층에서 만난

흰돌고래 벨루가 입니다.


두마리가 쌍을 지어서 똑같이 수영을 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어요 ^^



아래층에서 만난 물개

열심히 수영을 해요 ^^




메인수조에서는 잠수부들이 물고기 밥을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는중이였습니다.





아래에서 보면 웃는 모습의 가오리들 ^^


입위에 동그란 두개는 눈이 아니고 코입니다 ^^ ;;;





밥주기 행사가 모두 끝나고 사람들이 

빠지자 뱀양이랑 같이 메인수조에 물고기 구경을 갔습니다.


집에있는 어항에서 보던 물고기들과 다르게

어마 어마한 크기의 물고기와 상어에

뱀양이는 연신 소리를 지릅니다.


+_+ 너무 너무 좋아하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메인 수조를 지나 관람통로를 이동하면

통로에도 이렇게 작은 물고기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어요 +_+




이녀석의 이름은 룩다운 입니다.


새우도 보고



뱀양이가 좋아하는 만화속 니모로 유명한

퍼큘라클라운 피쉬


이름이 너무 어려우니 뱀양이에겐 니모라고 소개해줍니다.



머리에 뿔이 있는 물고기







물개 밥주는 이벤트가 진행중이예요.

사육사가 던져주는 물고기를 너무 너무 잘 받아 먹어서 동영상을 찍었습니다.




엄청 잘 받아먹죠?









흰돌고래 벨루가 입니다.

원래 3마리가 있는데 사춘기라 암컷은 별도의 수조에 분리해 뒀다고 하네요 ^^


지금 나와서 먹이를 먹고 있는 두녀석은 모두 수컷이예요.




노래 부르는 벨루가 입니다.

노래를 맛갈나게 불러주네요.


벨루가 먹이주기 이벤트 때는 앞자리에 앉은 사람들에게 

비닐로 된 투명한 가리게를 준비해 줍니다.


왜냐면 벨루가가 사냥을 할때 물을 뿜어 모래속 먹이를 찾는 동물이기 때문이죠.


여기에 벨루가들은 관객을 향해 물을 뿜어 줍니다.

바가지로 퍼붓듯이 많이 뿌려요 ㅎㄷㄷ



물고기 구경에 푹빠진 뱀양이






여기는 민물고기 수조예요.

아마존에 서식하는 여러종의 대형 민물 고기들을 

만날수 있어요.




식인 물고기로 널리 알려진

피라냐 입니다.


시간을 맞춰가면 피라냐 먹이주기 이벤트도 하는데,

저희는 시간이 맞지 않아서 보지는 못했지만,


피라냐 수조 옆의 모니터에서 피라냐 먹이먹는 모습을

항상 틀어주고 있어요 ^^



저랑 눈이 마주친 물고기들

시커먼 눈동자로 저를 올려다 보는 모습이

신기하네요.




그렇게 관람을 마치고 이제 집으로 가야할 시간입니다.


집에있는 구피 어항에 밥을 줄때면 

항상 옆에서 구경하며 즐거워 하던 뱀양이가


여기 다녀온 이후부터


구피 어항에 밥을 주면 "없다!" 라고 합니다.


작은 물고기는 이제 물고기 취급도 안해요 ㅠ.ㅠ

"뱀양아~ 여기 물고기 있잖아?" 라고 말하면 또 대답합니다 "없다!!!!" ㅎㄷㄷ






























첫번째 코스로 여수 해상 케이블카를 타고,

두번째 코스로 점심을 먹으러 떠납니다.


뱀양이네 할아버지 환갑생신을 테마로한 가족여행이기에

할아버지가 좋아하시는 회, 대게, 해산물 키워드로 검색 검색

그렇게 뱀양이네 고모가 찾아낸 여수 소호동 킹크랩 맛집!!

대게나라로 이동합니다.



관련글



2015/11/16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여수 가족여행 #1. 여수 해상 케이블카

 



킹크랩 맛집 답게

입구 수조에서 부터 어마어마한 양의 킹크랩들이 반겨줍니다.



오늘의 시세를 확인하시고!



돼지군은 뱀양이를 안고 입구로 들어섰습니다.


대게나라


슈퍼스타 K 출신은 유승우와 에디킴이 다녀갔나 봐요 ^^



방으로 안내 받습니다.



짜잔 ~

이렇게 가족단위로 방을 배정받을수 있어서 좋은거 같아요.



돼지군과 뱀양이 고모는

대게를 고르러 갑니다.


오늘은 킹크랩을 먹으러 왔기에, 

킹크랩을 주문했어요.


자주오는곳이 아니기에 kg을 팍팍 씁니다.

그로 인해 가격도 팍팍 올라가네요 ^^


자리를 세팅해 주십니다.



먼저 죽이 나왓어요.

따끈한 죽을 먹으며, 빈속을 따뜻하게 해줍니다.


회는 고추냉이와 간장으로 먹어야죠 ^^



깻잎채 싸서 먹으라고 주십니다.

생 양파의 식감을 너무 좋아하는 돼지군에게 

맛난 음식이였습니다.



가자미류 생선이예요.



밑반찬들이 셋팅되어 나옵니다.

전체적으로 반찬 맛이 좋아요.



따끗한 우동이 나옵니다.

뱀양이가 좋아하는 음식들이 많이 나와서

뱀양이와 백향이도 만족합니다.




밑반찬들이 가지런히 셋팅되고 나서.



회가 나왔어요.

기본적인 부요리에 포함되어 나오는 회입니다.


연어와 전복과 생고기와 멍게와 오징어 그리고 회가 나왔어요.



도미인지 광어인지 잘 모르겠네요 ^^;;;

돼지군은 시골 출신이라 회라면 다 좋아합니다 ㅋㅋ


연어회도 맛납니다.

돼지군은 역시나 회라면 다 좋습니다 ㅋㅋ



인원수에 맞춰서 초밥도 나옵니다.

초밥위의 회의 크기가 어마 어마 하죠?


맛있어요. +_+



드디어 주인공인

킹크랩느님 등장!!!!!!!



비쥬얼이 어마 어마 합니다.



게딱지는 볶음밥을 위해 돌려보내고

열심히 게를 뜯습니다.



어마 어마한 게살이 보이나요?


이때부터 폭풍흡입을 한지라

게살 사진은 이게 다예요 ㅋㅋㅋ


뱀양이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고모도

백향이도 그리고 뱀양이도 


너무 너무 맛있게 잘먹어서

돼지군은 너무 뿌듯했습니다.


어느정도 먹고 있을때 

또 요리들이 나옵니다.

먼저 새우와 야채 튀김이예요.


바로 튀겨서 뜨겁습니다.



조개관자살 요리입니다.



굴 탕수도 나오고요.



뱀양이와 돼지군이 사랑하는

치즈콘!!!! 하앍




다먹고 배불러 하고 있을때

게닦지 비빔밥이 나왔어요.


ㅎㄷㄷ


해물이 들어간 된장국도 같이 나왔습니다.

뱀양이를 위해 공기밥을 하나더 추가하고


마지막남은 밥알까지 쓱삭 먹어 치웁니다.



이렇게 점심은 대 성공입니다.


뱀양이네 가족은 점심을 든든히 먹고 만족해하며,

다음 코스로 떠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여수시 쌍봉동
도움말 Daum 지도
























돼지군은 항상 바쁘다는 핑계로 시골에 계신 부모님과 

뚜렸한 가족여행을 해본적이 없습니다.


이번에 아버지의 환갑 생신을 맞이 하여,

돼지군과 돼지군 여동생 그리고 백향이가 힘을 합쳐,

가족 여행을 계획했습니다.


뱀양이가 태어나고 모두가 다함께 떠나는 첫번째 가족여행의 여행지는 

바로 여수 입니다.


우선은 성인5명, 그리고 뱀양이가 타기에는 돼지군의 차가 너무 작기에

12인승 스타렉스를 렌트했습니다.


그렇게 뱀양이네 가족은 여수로 첫 가족여행을 떠났습니다.


그 첫번째 코스는 바로 여수 해상 케이블카 입니다.

3시간 30분을 달려 도착한 여수 해상 케이블카!!!!


높은곳에 위치해 있기에 가파른 오르막길을 차로 올라

주차장에 주차를 합니다.




저 멀리 뱀양이의 할아버지,

뱀양이와 백향이

뱀양이의 할머니

뱀양이의 고모가 이뿌게 잘나온 가족사진이네요 ^^


뱀양이 고모와 할머니는 첫 가족여행이 신나서 오붓한 대화를 나눕니다.


주차장에서 조금 걸어 올라가면 케이블카 타는곳이 있어요.


경상도 아버지의 표본을 보여주시는 뱀양이네 할아버지.

꽃보다 할배의 직진순재를 연상시키듯 혼자 치고 나가십니다.


뱀양이가 부지런히 할아버지를 따라가고 있어요.



이정표를 보고 매표소를 찾습니다.


아래로 내려다보이는곳이 주차장이예요.

주차공간은 넉넉하게 있지만 워낙에 차들이 많아서 주차할곳이 잘 없어요.

길에 널어서 주차된 차들이 보이시죠?


넉넉하게 시간여유를 가지고 여행을 계획하세요.



케이블카 매표소로 이동합니다.


이용 요금입니다.


뱀양이네 가족은 인터넷으로 미리 예매를 했습니다.

그렇지만 표를 찾기 위해서는 긴 매표줄에 같이 서서 기다려야 해요.


1층 타는곳 입구 입니다. 

2층으로 올라가서 케이블카를 탑니다.


엘레베이터를 두고 계단으로 올라가는 뱀양이 ^^


2층 케이블카 타는곳의 입구입니다.


사람들이 어머 어마 하죠.


알고보니 앞에 사람들은 다 단체 손님이였어요.

줄은 저 앞에 있습니다.


저 앞쪽으로 이동해서 줄을 섰습니다.

케이블카가 한번에 8명씩 타기 때문에

대기줄은 금방 금방 줄어듭니다.


크리스탈 케빈과 일반케빈 줄이 달라요.

자신의 표를 잘 확인하고 줄을 서야합니다.


크리스탈 케빈은 바닥이 유리로 된 케이블카 입니다.


백향이는 담력이 약하기 때문에

뱀양이 가족은 일반 케빈으로 탔어요 ^^



출발했어요.

뒤로 보이는 케이블카 타는곳을 한컷 찍었습니다.




여수 해상 케이블카는 바다위를 지나 반대편 산으로 갑니다.

그래서 이렇게 바다와 그위에 배들이 보여요.


반대편에 지나가는 케이블카도 찍었습니다 ^^


유람선이 지나가고 있어요.





케이블카가 신기한 뱀양이는 겁도 없이

창문에 딱 붙어 풍경을 구경합니다.


백향이는 눈을 질끈 감았다 떴다.

고소공포증을 호소 합니다.


반대편 산을 넘어 도착지가 보입니다.




반대편에 내려 보이는 풍경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저 멀리 오동도와

오동도로 향하는 전망대 엘레베이터 입니다.



해경 3011호가 보여서 찍었습니다.


해군을 다녀온 돼지군에게는 아주 익숙한 배입니다.

해경배도 돼지군이 다녀온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의 정비창에서 정비를 받거든요 ^^



이건물은 호텔인가요?

느낌이 호텔인거 같은데요? ㅋㅋ



건너온김에 전망대 구경을 가기로 합니다.



전망대겸 오동도로 향하는 엘레베이터로 가는 다리입니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오동도의 모습이예요.

많은 사람들이 걸어서 오동도로 이동하고 있어요.


전동기차도 운행하고 있어서 걷기 싫으신분들은 전동기차를 돈내고 이용하시면 될것 같아요.


전망을 구경중인 백향이와 뱀양이네 할아버지 ^^




날씨가 추웠던 관계로 뱀양이네 가족은 오동도는 멀리서 바라보고 

돌아가기로 합니다.


돌아오는길 뱀양이는 

백향이가 케이블카를 너무 무서워하니,

같이 무서워하기 시작했어요 ㅠ.ㅠ


아까는 신나서 케이블카 바깥 풍경을 구경했었는데...



급기야 무섭다고 눈을 가려달라고 하네요.

백향이의 공포가 전염되었나 봅니다.


성인 5장

케이블카 표입니다.


왕복 케이블카 표이므로 꼭 돌아올때까지 소지하셔야 왕복 케이블카를 탈수 있어요.

버리시면 안됩니다.



다리밑으로 지나가는 배를 구경합니다.



케이블카에서 내려 다시 광장으로 나왔어요.

케이블카 광장에는 이렇게 초상화를 그리시는 분들이 있어요.

지나가는길에 잠깐 멈춰서서 구경을 합니다.


그리고 뱀양이네 가족은 다음코스로 이동합니다. ^^

다음코스는 점심 먹방입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