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돌아오는 마지막날

공항으로 가기전


일행들의 의견을 모아 대만의 딤섬 맛집으로 소문난

전 세계적인 체인점을 가지고 있는 딘다이펑을 가기로 하고

101 타워 지하로 갑니다.



메뉴판을 열심히 봅니다.


그림을 보고 어떤 딤섬인지 알수 있어요 ㅋㅋ



딘다이펑의 특징은 이렇게 딤섬을 만드는 모습을 통 유리창을 통해 볼수 있어요.

하얀색 위생복을 입으신 직원들이


각자의 역활에 맞춰 딤섬을 빚고 있습니다.



아직도 메뉴판을 보고 있네요.




얼추 메뉴고르기를 끝내고

주문을 합니다.



깔끔하게 셋팅된 식기입니다.







기다리는 동안

딤섬 만두 종류별로 보이게 메뉴판을 찍어봤습니다 ^ㅡ^







딤섬은 간장안에 생강채를 넣어서 먹습니다.




별도로 샐러드 삼아 오이를 시켰어요.

색다른 맛의 오이양념입니다. ^^







새우가 꽃무늬 처럼 들어간

딤섬입니다.





요건 일반 만두 모양의 딤섬



식사는 볶음밥을 따로 시키구요.



저와 함께 항상 해외 출장을 다니시는

양책임님은 우육탕을 시키셨어요.


생각보다 고기도 두툼하고 맛도 좋아요 ㅋㅋ




게살이 들어간 딤섬입니다.

게 모양의 노란색 아이가 인상적입니다.




이건 제가 시킨

돼지갈비를 얹은 볶음밥입니다.


한국의 돼지갈비와 비슷한 맛이 납니다.





이건 닭고기가 들어간 딤섬입니다.


노란색 병아리가 ㅎㄷㄷㄷ 

병아리 고기 아닙니다. 닭고기입니다. ㅋㅋㅋ



그렇게 대만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딘다이펑 딤섬으로 마무리 합니다.


+_+ 맛있어요.

대만에 가시면 꼭 들러보세요.



입구에는 딘다이펑의 세계 지점이 모두 표기되어 있어요.

서울의 명동에도 있습니다.


예전 미국 시애틀 출장때 처음 딘다이펑을 접했었는데,

딘다이펑의 고향 대만에 와서 또 딘다이펑을 들려 딤섬을 먹고 가네요 ^^


이렇게 된이상 전세계 딘다이펑 지점은 다 찍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이제 시애틀과 대만 101타워 지점을 점렴했지만 말이예요 ^^


모두 점령하려면 열심히 돈을 벌어야 겠네요. 




























날씨가 추운탓에 캠핑을 떠나지 못해

캠핑 금단현상에 손을 부들 부들 떨던 돼지군은 급기야


내년봄에 캠핑가서 쓸 휴대용 빔프로젝터를 구매하고 말았습니다 '-' ;;

내년 봄 까지 어떻게 기다릴려고 ㅎㄷㄷ



돼지군이 이번에 구매한 휴대용 빔프로젝터는 바로!!!!


대륙의 실수로 불리우는 UC30 입니다.

집에서만 쓰는 사용자들은 주로 UC40을 구매하나

돼지군은 캠핑가서도 자유롭게 쓸 예정이므로 UC40보다 크기가 작고!!


무엇보다도 마이크로USB 5V 전원으로도 동작하는 UC30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말그대로 UC30은 샤오미 보조 배터리로 전원을 주면


야외에서도 충분히 쓸수 있다는 말입니다 +_+


알리익스프레스를 뒤져보다가

저렴한 가격에 DHL로 배송해주는 셀러를 찾았어요!


어떻게 다른 셀러들보다 저렴한 가격에 4~7일안에 한국에 도착하는 DHL로 

보낼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피드백들에 보면 전체적으로 겁나게 빨리온다는 피드백이 많아서

한번 믿고 구매했습니다.


진짜 배송하고 5일만에 DHL아저씨가 직접 가져다 주더군요 ㅎㄷㄷ




오른쪽 하단에 모자이로 가려졌지만

노란 DHL 마크예요 ㅋㅋㅋ


박스위에 비닐로 씌우고 포장을 해서

제품 박스 모서리가 찌그려져 있어요.


근데 대부분 셀러들이 이런식으로 보내기 때문에

제품 박스가 찌그러 진다고 합니다.


하지만 상관없어요

제품 박스 안에 자체적으로 충격방지를 위한 스폰지 포장이 되어 있어요.


제품 상자를 뜯어 봅니다.


짠 보이죠?

어떠한 충격에도 끄덕 없을거 같은

스폰지 포장재가 안에 2차로 포장되어 있습니다.


포장재 안에 UC30이 고이 들어있습니다.


리모컨과 전원 케이블 입니다.



전체 구성샷!

미니 삼각대도 같이 줘요 ㅎㄷㄷ


캠핑가서는 스마트폰과 연결할 예정이지만

아직 케이블을 구매하지 않은 관계로


집에서는 GTV와 hdmi로 천장에 겨울 왕국을 틀어줍니다.


LG G TV 유저라면 티비로 가는 hdmi를 uc30으로 연결해줌으로써 

티비보다 훨신 큰 대형화면으로 IPTV를 즐기실수 있습니다.




집안 구석에서 천장 중앙으로 쏘는 바람에

영상은 세로로 약간 길어요 ^^


하지만 어두운 밤에 불을 모두 끄고 겨울왕국을 상영해주니

뱀양이가 너무 너무 좋아합니다 +_+


이제 빔프로젝터를 위한 스크린도 하나 구매해야겠군요 ^^


어디까지나 UC30은 가성비면에서 대륙의 실수라고 칭해지는 물건입니다.

광원은 거의 반 영구적으로 쓸수있는 LED를 채용했습니다.


장점은 광원을 교체해줄 필요가 없는것이고

단점은 그만큼 어둡습니다.


그래서 암실수준을 어두움이 아니면 화면이 선명하지 않아요 ^^

저처럼 완전 캄캄한 방안 또는 캠핑장의 밤에 사용하실분이 아니면 비추입니다.


완전히 어두운곳에서 사용하신다면 충분히 만족할만한 

영상을 얻으실수 있으실겁니다 ^^












  • 김경민 2016.08.27 20:20

    저도 하나 사고픈데..집에서 보려면 노트북 같은거 연결해서 봐야 하는거죠
    그리고.. 거리가 얼마나 되어야 할까요?
    그리고 110,볼트라..트렌스가 있어야 하는거죠

    • 적샷굿샷 2016.09.12 11:42 신고

      주로 노트북으로 연결해서 봐도 됩니다.
      저는 스마트폰을 연결해서 볼려고 샀습니다.

      거리는 스크린으로 부터 1.5미터 정도만 떨어져도 될거 같습니다.

      프리볼트라 220V에 바로 꽂아도 됩니다. 트랜스 필요없습니다 ^ㅡ^













대만에 출장가서 일만 열심히 했습니다.

그래서 놀러간 사진이 별로 없네요 ^^;;;;


오늘은 일터 근처 동네에 맛집으로 소문났다는 딤섬집으로 점심을 

먹으러 간 이야기 입니다.



여기는 동네 딤섬집이라 주문하기 겁이 납니다.

다행히 파견오신 한국말이 조금 가능하신 현지인분을 모시고 와서

그분이 다 주문해 주셨어요 ㅋㅋㅋㅋ

동네 딤섬집이지만 맛집으로 소문난 집이라

직원 총각들이 많습니다. 

열심히 만두를 빚는 모습입니다.


메뉴판입니다.

영어는 없습니다.


그나마 그림이 있기 때문에 그림보고 고르면 됩니다.

예전에 일본 출장을 갔을때는

그림도 없는 메뉴판이 있는 집에가서 

짧은 한자로 "사천" 이런 단어만 보고 시켰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도 오늘은 당당합니다.

현지인의 도움을 받을수 있으니까요 ^^


식사전에 차가 나옵니다.

차의 향이 참 좋습니다.



볶음밥을 사랑하는 저는 볶음밥을 주문했습니다.

동남아시아쪽 쌀입니다.

펄펄 날립니다.

저는 참 좋아라 합니다 ^^




보기만 해도 먹음직 스러운

딤섬들이 줄지어 나왔습니다.




면이 굵은 쌀국수 입니다.

맛이 나쁘지 않아요 ^^




만두국입니다.

저는 해외에 나가도 음식을 가리는 편이 아닌지라

모든 음식이 괜찮았습니다. ^^


딤섬은 뜨거운 국물즙을 머금고 있으니 꼭 구멍을 뚫어 

즙을 먹저 먹고 드세요.


입천장 다 까져요 ㅋㅋ






관련글


2015/09/09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지난 여름 돼지군의 대만 출장기 - #준비편


2015/09/10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지난 여름 돼지군의 대만 출장기 - #중정기념당(장개석 기념관) 야경

 
























대만에 도착한 첫날은 너무나 피곤함에

뻣어버려서 사진이 별로 없네요.


둘째날 하루일과를 마치고 퇴근하고 숙소로 돌아와 중정기념당을 가보기로 했습니다.


그와중에 나이드신분들은 다 집에서 쉬시고,

우리 젊은 사람들만 나와서 지하철을 탔습니다. 


저희가 숙소를 잡은 곳은 샹산역 근처라서 지하철을 이용하기 쉬웠습니다.



대만 지하철 노선도의 한국어 버전인데요.

샹산은 한국어로 송산역입니다. 

녹색인 3호선 라인의 종점입니다. 


이 라인을 타고가면 환승없이 중정기념관에 갈수 있습니다.




삼각대가 없어

담위에 올려놓고 찍었더니 

수평도 맞지 않고 앞에 담의 일부가 나와 버렸네요.


밤인데도 하늘이 너무 이쁘게 나옵니다.




이 건물에는 대만의 젊은이들이

비보잉과 댄스를 연습하는 장소로 많은 학생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낮에는 이 건물에서 드넓은 광장을 내려다보이게 찍는게 

사진이 참 잘나온다고 합니다.


업무에 지쳐 퇴근한 밤 늦은 시간이라

저 거리까지 가볼 엄두가 나지 않아서 사진만 찍었습니다.


그만큼 중정기념관의 광장은 넓습니다.





중정기념관 광장의 정중앙에서 바닥에 카메라를 두고

찍었습니다. 


약간의 미니어처 느낌이 있는 사진입니다.

역시나 하늘이 참 이뿌네요 ^^



너무 늦은 시간에 대만에 온 2일차인데 뭐라고 해야 할것 같아서

무작정 지하철을 타고 떠난 중정기념관 관람기 였습니다.


이날 대만 지하철의 공포를 떨쳐버리며

후에 지하철을 환승해가며 최대 야시장인 쓰린야시장까지 원정을 떠나게 됩니다 ^ㅡ^


다음편도 기대해 주세요.




관련글


2015/09/09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지난 여름 돼지군의 대만 출장기 - #준비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