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돌아오는 마지막날

공항으로 가기전


일행들의 의견을 모아 대만의 딤섬 맛집으로 소문난

전 세계적인 체인점을 가지고 있는 딘다이펑을 가기로 하고

101 타워 지하로 갑니다.



메뉴판을 열심히 봅니다.


그림을 보고 어떤 딤섬인지 알수 있어요 ㅋㅋ



딘다이펑의 특징은 이렇게 딤섬을 만드는 모습을 통 유리창을 통해 볼수 있어요.

하얀색 위생복을 입으신 직원들이


각자의 역활에 맞춰 딤섬을 빚고 있습니다.



아직도 메뉴판을 보고 있네요.




얼추 메뉴고르기를 끝내고

주문을 합니다.



깔끔하게 셋팅된 식기입니다.







기다리는 동안

딤섬 만두 종류별로 보이게 메뉴판을 찍어봤습니다 ^ㅡ^







딤섬은 간장안에 생강채를 넣어서 먹습니다.




별도로 샐러드 삼아 오이를 시켰어요.

색다른 맛의 오이양념입니다. ^^







새우가 꽃무늬 처럼 들어간

딤섬입니다.





요건 일반 만두 모양의 딤섬



식사는 볶음밥을 따로 시키구요.



저와 함께 항상 해외 출장을 다니시는

양책임님은 우육탕을 시키셨어요.


생각보다 고기도 두툼하고 맛도 좋아요 ㅋㅋ




게살이 들어간 딤섬입니다.

게 모양의 노란색 아이가 인상적입니다.




이건 제가 시킨

돼지갈비를 얹은 볶음밥입니다.


한국의 돼지갈비와 비슷한 맛이 납니다.





이건 닭고기가 들어간 딤섬입니다.


노란색 병아리가 ㅎㄷㄷㄷ 

병아리 고기 아닙니다. 닭고기입니다. ㅋㅋㅋ



그렇게 대만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딘다이펑 딤섬으로 마무리 합니다.


+_+ 맛있어요.

대만에 가시면 꼭 들러보세요.



입구에는 딘다이펑의 세계 지점이 모두 표기되어 있어요.

서울의 명동에도 있습니다.


예전 미국 시애틀 출장때 처음 딘다이펑을 접했었는데,

딘다이펑의 고향 대만에 와서 또 딘다이펑을 들려 딤섬을 먹고 가네요 ^^


이렇게 된이상 전세계 딘다이펑 지점은 다 찍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이제 시애틀과 대만 101타워 지점을 점렴했지만 말이예요 ^^


모두 점령하려면 열심히 돈을 벌어야 겠네요. 




























우리가 잡은 숙소에서 지하철로 1정거장 가면 101 타워 입니다.

아침 저녁으로 출퇴근 하면서 항상 101 타워 앞을 지나다녔습니다.

대만 여행의 상징 건물이기도 하기에 101 타워 앞은 항상 관광객들로 붐볐습니다.


101타워 지하에는 푸트코트와 마트도 있으니 근처에 숙소를 잡으셨다면,

이용하시면 꽤 도움이 됩니다.


맑은 하늘과 우뚝 솟은 101 타워가 어루러 집니다.



101 타워 아래 광장은 이런 조형물들과 관광객들로 넘쳐요 ^^


바로 아래에서 위로 올려다 보면 고개가 아플 정도로 높습니다.


101 타워를 카메라에 담고 있는 돼지군의 뒷모습을 

같이가신분이 찍어서 보내주셨어요 ^^



우리 숙소인 샹산 역에서 바라본 101 타워입니다.



숙소앞 샹산역 입니다.

여기서 오른쪽에 101 타워가 아주 가깝게 보이죠?





샹산역에서 101 타워로 가는길에 이런 아름다운 조형물들도 많이 있습니다.



건물 위로 우뚝 솟아 보이는 101 타워입니다.



가까이에서는 전체 모습을 담기가 힘들어요 ^^


바로 아래에서 찍어봤습니다.


101 타워 앞 광장에는 가장 있기있는 조형물인 LOVE 모양의 조형물이 있어요.

이 조형물 앞에는 사진과 같이 항상 사진찍는 관광객들이 줄을 서 있습니다.


사람이 많을때는 사진 한장 찍기가 힘듭니다.


그래서 팁을 준비했어요.


뒤에서 찍는겁니다 ^^

조형물이 거꾸로 나온다구요?



찍어서 좌우 반전 하면 됩니다! ^^


어때요 꿀 팁이죠?


뒤에서 찍으세요 ㅋㅋ



알록달록한 타일로 장식된 조형물도 너무 이쁩니다.


마지막날 집에오기전에 찍은 101 타워입니다.

언제 다시 와볼지는 모르겠지만


그때는 뱀양이와 백향이와 왔으면 좋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