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


책을 한창 읽었던 시절이 있었어요.

하루에 아니면 이틀에 한권을 읽고 

정말 그책의 내용이 궁금해서 저녁에  읽기시작해서

출근전 까지 다 읽어버릴 때도 있었지요.


한달의 사들이는 책값이 

무시할수 없을 정도가 되어갈때즘

베스트 셀러중에 내가 읽고싶은 책들은 모두 읽었고.

책을 권해주는 지인들의 책도 바닥이 날때였어요

교보문고에서 이책을 발견하고선 

읽어보면 좋겠다 싶어 구매했던 기억이 있어요


나처럼 책을 사랑하는 이가 남겨놓은 흔적.

이책이 그런 느낌 이였어요


책에 대한 쇼핑중독자라 자신을 표현합니다.

그 프롤로그를 읽는순간

저는 제자신과 조금 닮았다는 느낌을 받아 

이책을 읽었던거 같아요.


읽는걸 좋아하지

독후감을 쓰려면 말이 막히고 

한줄 써내려가기도 힘든데

배우고 싶다라고 느끼기 까지했어요 


자신의소신대로 

독후감과 자신의 이야기를 함께 써놓은 ..

그책을 소개받는 느낌도 더 좋았어요 ..


내가 읽지 않은책이 더많았고.

그사람의 평을 들으며

나도 그책을 도서관에 빌려 읽어 보기도했던 

기억이 있네요.


잠들기전 머리맡에 두고

마음을 나누며 읽어 내려가기 좋은책입니다 . 






'━ 책사랑  > 공감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5) 2015.07.29
난설헌 [허난설헌 ]  (4) 2015.07.27
밤은 책이다 - 이동진  (7) 2015.07.25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 혜민지음  (9) 2015.07.20
완득이  (2) 2015.07.18
빅픽쳐 - 더글라스 케네디  (15) 2015.07.16










  • *저녁노을* 2015.07.25 05:54 신고

    읽어보고 싶어지네요.
    잘 보고가요^^

  • 봉리브르 2015.07.25 08:58 신고

    밤은 책이다..라는 그 제목 속에
    얼마나 많은 의미가 담겨 있을까
    곰곰이 생각해 봅니다.

    책을 아주 많이 읽고 계시네요.
    책 많이 읽는 분들, 무조건 존경합니다.
    특히 요즘 책하고 거리가 멀어진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안타깝거든요..

  • Deborah 2015.07.25 09:44 신고

    책 보시는 분들이 부러워요. 저도 그래야하는데 그러지 못함에 부끄럽기도 하고요.

  • 가이아1 2015.07.25 12:53 신고

    책은 자기전에 밤에 읽는 맛이죠

  • 비암둥이 2015.07.25 14:36 신고

    저자가 자신이 읽은 책들에 대해 소개하는 책인가요?
    리뷰 상으로는 어떤 내용인지 잘 모르겠네요.ㅎㅎ
    서점에서 한 번 봐야겠어요 ^^

  • 조아하자 2015.07.25 15:12 신고

    저는 독후감 쓰는데 맛들리니까 나중에는 아예 독후감을 쓰기 위해서라도 책을 읽어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되더라구요~ 특히 블로그 같은 온라인에 독후감 올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다른사람이 내 독후감의 잘못된 부분을 지적해 줘서 수정할 수도 있고, 의견을 나눌 수도 있거든요 ^^

  • singenv 2015.07.26 22:16 신고

    참 이동진 평론가다운 책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