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회사에서 추석 명절 선물로 6년근 인삼이 들어와서 

인삼청과 인삼주를 담궜었습니다.


이번에 장모님이 또 인삼을 갔다 주셔서 인삼주를 담구기로 했습니다.



 관련글



2015/10/13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6년근 인삼으로 인삼주 담그기 도전


2015/10/10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겨울 감기에 대비한 꿀 인삼청 담그기




이번에도 술병을 담구기 위해서 다이소로 갔습니다.

지난번에 샀던 큰병은 없고 작은병이 있어서 개당 2천원에 두병을 사왔습니다.

0.9리터 병이라 1.8리터 패트병 참소주를 하나 사고,

혹시나 모자를까봐 작은 소주 1병을 사왔어요.




백향이가 병을 깨끗이 씻어 줬어요 +_+


이번에 선물로 들어온 인삼은 3~4년근 정도 되는거 같습니다.

확실하지는 않고 위에 뇌두의 나이테를 헤어려보고 추정했습니다.


총 6뿌리라 

3뿌리씩 담금니다.



유리병에 이뿌게 자리를 잡아주고요 ^^

패트병 소주 부터 부어줍니다.



두병 다 붓고도 이만큼이 남았어요 +_+


0.9리터 짜리 병이라 인삼의 부피까지 해서 1.8리터 패트소주가 다 들어가지 않네요.


공기가 없게 목구녕까지 그득그득 채워주시고요.




백향이가 이뿌게 라벨지에 적어줬습니다.





위생장갑이나 위생봉투를 잘라서 입구에 덮어주고

뚜껑을 꽉!!! 닫습니다.


인삼주는 2년이상 우려야 좋다고 하니

2년간 열생각 하지 마시고 꽉!!!! 닫아 주세요.



이뿌죠?

술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돼지군은 오늘도 취미로 술을 담궈줍니다.



백향이가 적어준 라벨지를 이뿌게 붙여 줍니다.




오늘도 인삼주 두병이 완성되었어요 ^^


술이 있는 찬장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뿌듯해지네요.


이상 오늘도 술을 좋아하지 않는 돼지군의

술담구기 취미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