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 다가오는 2호기의 첫돌을 맞이하여,


가족끼리 조촐하게 모여서 식사를 할만한 곳을 찾아 집주변을 돌아봅니다.



일단 비주얼로 모든걸 사로잡는 


바다가 전하는 행복한 이야기 황제 잠수함



이라는 이름도 겁나 길고 각종 해산물과 랍스타 그리고 닭 까지!!!!



모든게 나오는 이집으로 사전 답사를 ㄱㄱ 합니다.


입구에는 커다란 수조에 

랍스타들이 헤엄을 치고 놀고 있습니다.


우선 기본 반찬이 나옵니다.

샐러드바에서 더 가져다 먹을수 있습니다.




자 메뉴를 구경해 봅니다.


어마 무시한 비주얼 답게 

가격도 어마무시 하네요 ㅋㅋㅋㅋㅋ


특황제찜!!!!

랍스타 2 마리!!!!!!!!!!!!


가격!!! 10만원!!!!!!!!!!



가즈아~~~~~~~~~~~~~~!!!




마음의 흥분을 가라앉히고 주위를 둘러봅니다.


왜냐면 2호기님의 돌잔치를 위한 사전 답사이니까요.



비주얼에 이끌려 오긴 했지만 돌잔치를 하기엔 마땅한 장소는 아니였습니다.

홀은 식탁홀과


좌식홀이 있습니다.


뭔가 연회를 위한 독립된 공간은 없었습니다.



이왕 온거 먹고 즐기기로 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일단 비주얼이 어마 어마 합니다.


랍스타 한마리는 3천원의 추가요금을 내고 

버터구이행으로 갔습니다.




각종 해산물과 닭 까지 

맛이 없을수가 없겠죠?





비주얼 감탄을 하며 열심히 찍어봅니다.




버터구이행으로 보낸 랍스타도 나왔어요


느끼한걸 좋아하는 돼지군의 입맛에는 이 버터구이 랍스타가 제일 맛있었어요




그리고 휘리리뿅~



먹는다고 정신팔려 다음 사진이 없네요 ㅠ.ㅠ




가격은 부담스럽지만 비주얼은 좋았습니다.

물에 빠진 닭을 좋아하지 않는 돼지군의 입맛에는 


닭이 좀 별로였습니다. 이건 어디까지나 돼지군의 개인 취향입니다.


돼지군, 백향이, 뱀양이 고모 이렇게 성인이 3명이였고,

어린 뱀양이와 2호기님이 좀 거들긴 했지만


양은 딱 맞는 정도입니다.


조개 껍질을 빼고나면 부피가 좀 많이 줄어요.


대신 칼국수나 수제비 사리를 추가해서 먹을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