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점점 추워집니다.

겨울용 캠핑장비가 없는 뱀양이네는 올해의 마지막 캠핑을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시간과 장소의 압박이 없는 고령 신촌 유원지 캠핑장으로 떠났습니다.






대패 삼겹살과, 계란, 토스트를 구워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습니다.







대패 삼겹살과 김치, 밥을 볶아 그위에 모짜렐라 치즈로

김치 볶음밥을 볶아 먹습니다.




후식으로 소세지를 구워 먹습니다.


ㅋㅋㅋ 그렇습니다.

이번캠핑은 올해의 마지막 무조건 먹고 즐기자는 슬로건으로!


다른거 다 필요없이 먹고 즐기기만 했어요 ^^

그래서 사진도 먹는거 밖에 없네요 ㅋㅋ.



드디어 이번에 장만한 캠핑 화로에 불을 지핍니다.

캠핑의 묘미는 화로대에 불장난인데, 화로대를 너무 늦게 샀습니다.


올해의 마지막 캠핑날 처음으로 불을 지펴보네요.


근데 불을 왜 지폈을까요?

안에 은박지로 쌓여진 아이들이 보입니다!!!


바로!! 고구마 먹방을 위해서 불을 지핀거죠!!! ㅋㅋ


관련글



2015/10/14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개봉기] 저가형 캠핑 화로 개봉기

 





장모님께서 뱀양이를 위해 사다주신 호박 고구마 입니다.

완전 노랗게 먹음직 스럽게 익었네요.

완전 맛있습니다.


뱀양이를 위해 할아버지, 할머니가 직접 농사를 지어서 고구마를 캐(?) 가라 하시고,

외할머니가 이렇게 또 고구마를 직접 사다 주시네요.


올해 뱀양이네는 고구마 풍년입니다.



관련글



2015/09/30 - [━ 일상] - 명절 맞이 시골집 고구마캐기 !!!!!!


2015/10/04 - [━ 요리/백향솜씨] - 직접 키운 고구마 아이 간식 고구마말랭이 만들기!!

 




너무나 배가 불러 퍼져있다가 저녁은 남은 고기와 라면으로 대충 먹습니다.


그리고 이어진 차박!!!!!

새벽에 너무 너무 춥습니다 ㅠ.ㅠ


다행히 뱀양이는 엄마와 아빠 사이에 잠을 자서 그렇게 춥지 않았나 봅니다.

하지만 바깥쪽에서 잤던 저와 백향이는 문틈으로 새어들어오는 한기에 덜덜 떨었습니다.


너무 추운 나머지 해가 뜨자 마자 장비를 챙겨서 철수했네요 ^^

집에와서 따뜻한물에 씻고 한숨 자고 일어나니 너무 포근했습니다.


이렇게 뱀양이 가족의 올해 캠핑은 막을 내렸습니다.

겨울에는 간간히 타프와 화로만 가지고, 당일 캠핑 정도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추운걸 너무 싫어 하는지라 또 가게 될지 모르겠네요.


어서 따뜻한 봄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저녁노을* 2015.10.22 05:34 신고

    좋은 시간 보내고 오셨군요.ㅎㅎㅎ
    밖에 나가면...먹는 재미...솔솔하지요.

    잘 보고갑니다.

  • 뉴론♥ 2015.10.22 08:58 신고

    요즘이 날씨도 좋고해서 캠핑하기에 좋은 계절이죠 전 방팅중인데
    가장 해보고 싶은게 햄.구워먹으면 어떤 맛일까 궁긍하네요

  • 브라질리언 2015.10.22 09:13 신고

    달걀 하나만 있어도 맛있을 것 같네요.. 야외에서 먹는 식사에는요.~

  • 『방쌤』 2015.10.22 11:31 신고

    밖에서 해먹는 음식은 뭐든 더 너무 맛있는것 같아요~
    봄에 한 번 다녀온 후로 저도 캠핑은 임시휴업입니다,, 마지막으로 황매산 한 번 다녀오려구요^^

  • 파라다이스블로그 2015.10.22 14:07 신고

    다른 분들 말씀처럼 같은 음식이라도 밖에서 먹으면 왠지 훨씬 더 맛있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안에서 먹어도 맛있는 음식을 바깥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캠핑하며 먹으면 정말 음식이 꿀맛처럼 느껴지지 않을까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 2015.10.22 16:48

    비밀댓글입니다

  • 광주랑 2015.10.23 09:23 신고

    캠핑 음식 정말 다 맛있어 보여요 !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광주광역시 공식 블로그 '광주랑'에도 많은 방문 부탁드려요 ~

  • 기록하는 제이 2015.10.24 23:46 신고

    맛있는 음식들 잔뜩 드시고 오셨네요~
    캠핑가서 먹으면 더 더 맛있겠죠 ?
    저도 캠핑의 매력에 한번 빠져보고 싶네요 ㅋㅋ















뱀양이를 뱃속에 품고 있을때 

저는 고구마 킬러 수준이였습니다 .

그리하여 .

저희 시댁 아버님은 고구마 재배를 매년 해주십니다 . 


올해도 어김없이 고구마를 키우셨는데

항상 쉬는 다른집 땅을 빌려 심으셨지만 

올해는 저희 소마구 아래 작은 텃밭을 만드셨네요 . 


집 뒤 텃밭에는 이미 다른  채소들이 자리 잡고있고  

소마구 땅아래 텃밭재배는 고구마가 처음입니다 !!! +_+


아버님은 늘 고구마는 척박한 땅에서 자란것이 달고 맛나다 하셨지요.

시집 온 이후 

처음으로 캐보는 작업이기에


기대 기대 했었습니다 +_+




고구마 넝쿨 입니다 +_+ 이땅에 고구마를 내가 다 캐내야지!!!!라고 

덤비고서 후회했답니다 




저희 시어머님과 저는 가을햇빛에 타지 않으려

최디한 피부를  가리는 패션입니다  ㅋㅋㅋㅋㅋㅋ




우리 뱀양이 ㅠㅠㅠㅠ 내복 입은채로 

엄마에게 왔더군요 


오마이갓.........................입니다 정말 ㅠㅠ 

내복바람에.............텃밭놀이라니...


휴..




큰 고무마를 뽑은후 

돼지군에게 이렇게 크다며 좋다고 소리질렀습니다


그러나 고구마는 너무 크면 맛이 없다네요

그래도 저는 큰것이 좋다며!!!

소리쳤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얼마 가지않아 한박스 가득 채워졌네요 +_+

처음 설레임도 잠시.

저는 뜨거운 가을 햇살과 .. 허리펴지못하는 작업에 

GG 를 외치고 싶었지만.........

자신과의 싸움을 시작했습니다.








엄마가 열심히 고구마를 캐는 사이

우리 뱀양이는 생고구마를 들고먹으며 

흙놀이에 빠져있더군요


시아버님이 손녀에게 키운 고구마를 짤라 

먹으라며 내밀때 

얼마나 뿌듯하셨을까요 ????????????????





드디어 !! 다 캐낸 고구마 !!+_+

뿌뜻했습니다 

작은 텃밭에서 저렇게 많은 고구마를 !!!!!!!!!

시부모님 말씀으로는 처음 재배하는 땅이라 많이 기대 안하셨다고 하셨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저는 그저 웃으며 

많아요 !! 좋아요 라고 외쳤네요 ㅎㅎㅎㅎ



집에 돌아올때

한움큰 들고 왔는데

간식으로 맛나게 해먹어야겠어요


항상 마트나 시장에서 사먹어봤지

이렇게 직접 캐어 가져본건 처음인지라 !!

마음이 뿌듯하면서

얼마나 힘든 작업인지 농부들의 마음을 알수있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