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돌아오는 마지막날

공항으로 가기전


일행들의 의견을 모아 대만의 딤섬 맛집으로 소문난

전 세계적인 체인점을 가지고 있는 딘다이펑을 가기로 하고

101 타워 지하로 갑니다.



메뉴판을 열심히 봅니다.


그림을 보고 어떤 딤섬인지 알수 있어요 ㅋㅋ



딘다이펑의 특징은 이렇게 딤섬을 만드는 모습을 통 유리창을 통해 볼수 있어요.

하얀색 위생복을 입으신 직원들이


각자의 역활에 맞춰 딤섬을 빚고 있습니다.



아직도 메뉴판을 보고 있네요.




얼추 메뉴고르기를 끝내고

주문을 합니다.



깔끔하게 셋팅된 식기입니다.







기다리는 동안

딤섬 만두 종류별로 보이게 메뉴판을 찍어봤습니다 ^ㅡ^







딤섬은 간장안에 생강채를 넣어서 먹습니다.




별도로 샐러드 삼아 오이를 시켰어요.

색다른 맛의 오이양념입니다. ^^







새우가 꽃무늬 처럼 들어간

딤섬입니다.





요건 일반 만두 모양의 딤섬



식사는 볶음밥을 따로 시키구요.



저와 함께 항상 해외 출장을 다니시는

양책임님은 우육탕을 시키셨어요.


생각보다 고기도 두툼하고 맛도 좋아요 ㅋㅋ




게살이 들어간 딤섬입니다.

게 모양의 노란색 아이가 인상적입니다.




이건 제가 시킨

돼지갈비를 얹은 볶음밥입니다.


한국의 돼지갈비와 비슷한 맛이 납니다.





이건 닭고기가 들어간 딤섬입니다.


노란색 병아리가 ㅎㄷㄷㄷ 

병아리 고기 아닙니다. 닭고기입니다. ㅋㅋㅋ



그렇게 대만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딘다이펑 딤섬으로 마무리 합니다.


+_+ 맛있어요.

대만에 가시면 꼭 들러보세요.



입구에는 딘다이펑의 세계 지점이 모두 표기되어 있어요.

서울의 명동에도 있습니다.


예전 미국 시애틀 출장때 처음 딘다이펑을 접했었는데,

딘다이펑의 고향 대만에 와서 또 딘다이펑을 들려 딤섬을 먹고 가네요 ^^


이렇게 된이상 전세계 딘다이펑 지점은 다 찍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이제 시애틀과 대만 101타워 지점을 점렴했지만 말이예요 ^^


모두 점령하려면 열심히 돈을 벌어야 겠네요. 




























대만에 출장가서 일만 열심히 했습니다.

그래서 놀러간 사진이 별로 없네요 ^^;;;;


오늘은 일터 근처 동네에 맛집으로 소문났다는 딤섬집으로 점심을 

먹으러 간 이야기 입니다.



여기는 동네 딤섬집이라 주문하기 겁이 납니다.

다행히 파견오신 한국말이 조금 가능하신 현지인분을 모시고 와서

그분이 다 주문해 주셨어요 ㅋㅋㅋㅋ

동네 딤섬집이지만 맛집으로 소문난 집이라

직원 총각들이 많습니다. 

열심히 만두를 빚는 모습입니다.


메뉴판입니다.

영어는 없습니다.


그나마 그림이 있기 때문에 그림보고 고르면 됩니다.

예전에 일본 출장을 갔을때는

그림도 없는 메뉴판이 있는 집에가서 

짧은 한자로 "사천" 이런 단어만 보고 시켰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도 오늘은 당당합니다.

현지인의 도움을 받을수 있으니까요 ^^


식사전에 차가 나옵니다.

차의 향이 참 좋습니다.



볶음밥을 사랑하는 저는 볶음밥을 주문했습니다.

동남아시아쪽 쌀입니다.

펄펄 날립니다.

저는 참 좋아라 합니다 ^^




보기만 해도 먹음직 스러운

딤섬들이 줄지어 나왔습니다.




면이 굵은 쌀국수 입니다.

맛이 나쁘지 않아요 ^^




만두국입니다.

저는 해외에 나가도 음식을 가리는 편이 아닌지라

모든 음식이 괜찮았습니다. ^^


딤섬은 뜨거운 국물즙을 머금고 있으니 꼭 구멍을 뚫어 

즙을 먹저 먹고 드세요.


입천장 다 까져요 ㅋㅋ






관련글


2015/09/09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지난 여름 돼지군의 대만 출장기 - #준비편


2015/09/10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지난 여름 돼지군의 대만 출장기 - #중정기념당(장개석 기념관) 야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