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도서관에서 이책을 발견했다.

내겐 여유와 쉼이 너무나 절박했던 순간이였고.

그 절박함에 찾은도서관에서 나는  발견하게 되었다.


내마음을 어찌 그리 잘아는지 ?

가수 이석훈을 나는 알지 못하기 때문에

이석훈이라는 이름만 자꾸 가슴에 남게 되었다.


여행하면서 남겨둔 사진과 일상과 이야기 거리가 

보는 재미가 소소히 있었다.


육아의 시간속에 읽기 편안한책이여서

이틀만에 다 읽은후 

다시 넘기듯이 보기도 했었다.


나는 이페이지가 왜그리도 

가슴에 와닿았을까.





그대로꿈. 그대로 쉼 - 이석훈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