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장마가 시작이라 하더니 

아침부터 비님은 쭈루루룩 내리고 있었습니다 .


집에 마침 뱀양이의 친이모가 방문해있었고

빗소리를 좋아하는 이모입니다 .


점심을 먹어야할 시간.

감자기 뱀양이의 친이모는 

수제리를 외칩니다 ..


그 손이 많이 가는 음식 수제비 ㅠ_-

아무리 이모의 뱃속에 나의 친조카 쿵쿵이가 먹고싶다한들

만들어주기엔 너무 버겁습니다 .


그리하여 폭풍 검색!!!

부림해물 손수제비 집을 알게되었습니다 






다양한 메뉴중 

저는 옛날 수제비를 주문했습니다 





뱀양이의 친이모는 

얼큰 수제비 .






비오는날 파전은 기본입니다 !!

파전이 없어 부추전으로 대체하여 주문을 했었습니다 




반찬으로 나오는 풋고추와 쌈장.

겉절이 김치 . 

부추전 양념장 .







뱀양이를 뱃속에 품었을때 

하루 한끼는 무조건 칼국수를 먹었습니다 

그때는 왜 부림 해물 손수제비를 알지 못했을까요 ?


옛날수제비는 국물이 끝내주게 달큰하게 시원했습니다 

얼큰 수제비 역시 김치와 바지락의 조화가 얼큰하니 시원했습니다 

부추향이 가득한 전은 조금 해물이 부족했지만 

비오는날 먹으니 딱이였습니다 




오늘!!! 알게된 부림해물 손수제비 집!!!

또또또! 시켜 먹을꺼야 ~~~~

수제비 굳!!!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지산1동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