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0월은 돼지군과 백향이가 결혼한 달입니다.

돼지군과 백향이는 남들과 차별된 신혼여행을 계획하며, 국내 전국 일주를 일주일간 하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계획된 국내 전국일주 신혼여행은 거제도를 시작으로 부산과 경주를 거쳐 7번 국도의 자연풍경을 만끽하며,


오른쪽부터 순차대로 전국을 일주하는 계획이였습니다.

그렇게 들른 경주의 안압지 야경은 돼지군과 백향이의 기억속에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으로 자리잡아,


5년후 가족이 된 지금 뱀양이에게 그 풍경을 보여주고 싶어졌습니다.


그렇게 카메라와 삼각대를 들고 뱀양이에게 경주 안압지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여주기 위해 드라이브를 떠났습니다.



근데 그때와는 비교가 힘들정도로 차가 막히고 주차장은 꽉찼으며,

사람이 어마 어마 합니다.


겨우 겨우 들어가서 뱀양이에게 안압지의 야경을 보여주며 사진을 찍었습니다.


노출 과다로 너무 밝은 사진이 나왔어요 ^^





그럭저럭 분위기 있는 사진을 건졌습니다.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조용한 안압지의 야경 사진은 일찌감치 포기하고,

사진을 찍습니다 ^^




연못의 작은 섬에도 조명을 아름답게 밝혀두었습니다.

소나무들이 다양한 빛으로 빛나고 있어요.




전각위에 사람이 많이 줄어 또 찍어봅니다.




울타리와 지나가는 사람들 사진 찍는 사람들이 어우러져 제법 분위기 있는 사진이 나왔습니다.



가로등의 빛 갈라짐이 멋스럽네요.



저는 전각 지붕의 색감과 우리나라 고유의 무늬를 참 좋아합니다.

그래서 사진으로 담아보려 노렸습니다.


그래도 직접 보는것의 아름다움을 사진이 다 표현해 주지는 못하는것 같습니다.


밤에 야경을 보기위해 경주 안압지를 한번 들러보는것도 

괜찮은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