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양이가 태어나기 전이예요.

일을 할때였고 돼지군과 같이쉬는날이 잘없는지라

그날 집에서 둘이 빈둥빈둥 거렸죠.


돼지군은 점심을 먹더니

갑자기 성주로 산책을 가자고 합니다.

쪼르르르 한낮에 따라 나섰던 기억이 있네요





처음 성밖숲 입구에서는 

성주에 이런 공원이 있구나 라고 가볍게 생각했어요.




나무가 참 크다.

곳곳 의자들이 그늘에 앉아서 쉴수있는 공간이되고

공간이 내게 푸르른 빛을 머금고

몽환적인 꿈을 꿀수있게 해준다 싶었어요.





그냥 공원이구나 생각하던 처음과는 다르게

성밖숲의 매력은 산책하다 머물다보면 빠져들어요

내가 꼭 동화속에 들어와있는 느낌?

곧 .. 토끼사람이 나와 나를 이상한 앨리스로

만들어줄것 같았어요








성주를 지나서 드라이브를 하시거나

근처에 지나신다면 꼳 한번은 들러

푸르른 빛을 받아 보시라 권하고 싶은 곳이였어요.


마음이 답답해서 아무것도 하고싶지않고

생각할 깊은 공간이 필요하실때도 좋을듯합니다


나무들이 내게 말을 하는것같은 공간.

성밖숲..

이제 뱀양이도 태어났으니

또 가봐야할듯합니다^^






'━ 여행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앞산케이블  (3) 2015.07.03
성주 세종대왕자태실  (11) 2015.07.01
성밖숲 성주 산책로 데이트  (6) 2015.06.30
보성녹차밭 [ 추억하다]  (0) 2015.06.29
[담양] 죽녹원  (0) 2013.02.22
[밀양여행] 아리랑펜션  (0) 2013.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