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힘내 "

깊은밤 헤어질때 로댕은 내게 항상 그렇게 말해주었다

그는 이미 알고 있었던  것이다.

힘내라는 그 말 한마디가 성취의 시간을

기다리고 있던 젊은 시절의 나에게 매일매일 얼마나 필요했는지를.

-라이너 마리아 릴케 





어른인 나 역시 

세상이라는 이름의 과자통에 손을 넣고

매번 최대한 움켜쥐려고 애를 쓰고 있으니 ....






신이 인간을 만들고 난 뒤 

두 개의 보따리르 ㄹ목에 달아 놓았따

앞쪽엔 다른사람의 결점을 가득 채워 놓았고

뒤쪽엔 자신의 결점을 가득 채워 놓았다.





감기와 사랑이 같은건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로

가슴 저리게 다가온다는 거다.





*후기 *


고등학교때 파페포포를 처음 접했던 기억이 있다.

어릴시절에도 이책은 내게 공감이라는 걸 안겨주었다 .

그래서 늘 내게 파페포포는 풋풋함이 묻어나는 책이라고 여겨진다


그림이 화려하지도 멋스럽지도 않지만

이책만의 매력을 안고 있다 생각한다


에피소드 또한 

읽으면서 자꾸 빠져들며 공감을 이루기 때문에 

내기억속에 파페포포는 

늘 가지고싶은 책인것 같다 . 


내 마음이 조금 서글프거나 

내 마음이 조금 욕심으로 가득차거나

내 마음이 조금 힐링을 필요로 할때


읽었던 책이지만

다시한번 책장을 넘기게 되는 책이도 하다


책 넘기기기 힘들어 

책을 멀리한다는 사람에게

꼭 한권씩은 읽어 보라 권유하는 책이기도하다 


한장을 넘기다 보면

두장을 넘기게 되고

두장을 넘기게 되면 


어느덧 .

나는 그책의 마지막장을 넘기고 있을것이라 

예상한다. 


내게 너는 힐링이다 

파페포포 ... ^ ^ 








'━ 책사랑  > 공감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남자 그여자 2  (10) 2015.07.14
사도세자  (6) 2015.07.09
파페포포 기다려  (16) 2015.07.07
두근 두근 내인생 - 김애란작가  (8) 2015.07.05
오늘 내가 살아 갈 이유 - 위지안  (12) 2015.07.03
무지개 곶의 찻집  (2) 2015.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