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하가 한창인 요즘

서해쪽으로 여행을 다녀오신 장모님이

뱀양이 가족을 위해 대하를 선물해주셨습니다.


뱀양이 그렇게 대하를 좋아 하는지라 뱀양이 외할머니가 신경써주셨어요 ^^


이번엔 구이바다를 이용해 대하 왕소금 구이를 해보려고 대하를 모두 손질하고 준비 및 셋팅을 완료 했습니다.

그때 백향이가 외침니다.


여보 왕소금이 없어. 없어. 없어.


ㅎㄷㄷ


대하 왕소금 구이에 왕소금이 없습니다. '-' ;;;


급 대하 버터구이로 요리의 명칭을 변경합니다.

자연스럽게 ^^


마치 처음부터 버터구이를 하려던 것처럼.


구이 바다에 버터를 충분히 녹인 다음 대하를 올립니다.

벌써 반대편이 빨갛게 익어가고 있어요.



생고추냉이 장을 준비합니다.

돼지군은 회를 먹을때도 고추냉이 장을 사랑합니다.




구이바다에서 열심히 익어가고 있는 대하입니다.

씨알이 엄청납니다.


뱀양이를 먹이겠다는 외할머니의 정성이 느껴집니다.



뒤집어서 노릇 노릇 하게 약불에 익히고 있습니다.



완전히 붉은 빛으로 대하가 다 익었습니다.


새우깡의 표지모델샷 한컷 ㅋㅋ



완전 잘 익었죠?


이제 까야죠! 

까는건 아빠의 몫입니다.


뱀양이네 아빠는 새우까는데 특화되어 있습니다.

오로지 가족을 먹이겠다는 일념하에 ㅋㅋ



목장갑에 위생장갑을 끼고 새우를 깝니다.

그래도 엄청 뜨겁습니다. 



탄것 처럼 보이는 부분은 버터 때문이예요 ^^;;;

어짜피 껍질을 까서 먹는거라 조금 타도 괜찮습니다.



손가락의 움직이미 너무 현란하여

카메라가 쫓아오지 못하는군요 ㅋㅋㅋㅋ




휘리릿 하면 뿅 하고 대하가 옷을 벗습니다. 

까는 노하우가 있냐구요?


없어요 그냥 까면 됩니다.


휘리릿 뿅!



대하가 너무 맛있어 그 이후 사진은 한장도 없습니다.

뱀양이는 새우를 통째로 들고 뜯을 정도로 정신이 없었습니다.


^^

대하가 살오른 요즘 대하 구이 한번 도전해 보세요.




신고






















마트를 돌다가 양념 돼지 목살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장바구니에 담습니다.

왜냐면 구이바다가 있으니까!!!!! 하핫.



관련글


2015/09/14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개봉기] 코베아 3WAY 올인원 구이바다 M 구매 했습니다.


2015/09/18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구이바다 사용기] 구이바다로 대패삼겹살 굽기

 




양념 돼지 목살인지라 

가위와 집게를 준비하시고.



ㅋㅋㅋㅋㅋ 고기가 참 이뿌게 

담겨 있습니다.



이마트표 양념 돼지목살인데 칼집을 잘내어

속에까지 양념이 잘 베어들게 했네요.


구이바다에 올려봅니다.

구이바다 M 사이즈에는


두줄을 올리면 꽉 차네요.


칼집이 있는쪽은 양념이 충분히 발려있고,

칼집이 없는쪽은 생고기네요 '-' ;;;;



첫번째 시도에서 양념이 많이 탔습니다.

고기가 탄게 아니고 양념이 탄부분이라

집게로 긁으면 다 떨어집니다.


불조절을 잘해야겠네요.


잘게 잘라 다시 노릇 노릇 속까지 익힙니다.


비주얼이 최고입니다.


쌈 채소를 준비하시고!!!!!


정말 노릇 노릇 하게 잘 억었습니다.

쌈채소와 같이 한입 먹습니다!


백향이와 돼지군은 바로 외침니다!

식당에서 먹던 그맛이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금방 바닥을 드러내고,

다시 고기를 올립니다.


이번엔 타지 않게 신중히 굽습니다.



정말 노릇 노릇하게 잘 구웠습니다.



열심히 구워 먹습니다.



벌써 다 먹고 또 올라가네요 ^^


구이바다 활용기 중에 최고입니다.

이제 진짜 밖에서 고기 외식을 할 이유가 없어졌습니다.





신고






















구이바다 M 구입 기념으로 대패삼겹살 굽기 사용기 올립니다.


관련글


2015/09/14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개봉기] 코베아 3WAY 올인원 구이바다 M 구매 했습니다.

 


마트를 돌아보다 9900원에 냉동 대패 삼겹살을 팔고 있습니다.

백향이는 수입산 돼지고기를 싫어 하지만,

고기를 사랑하는 돼지군은 얼른 집어 듭니다.


내가 다 먹을 꺼야!!!!!!!!!!!!!!!!!!!


구이바다 M 사이즈지만

전골용 프라이팬이 넉넉 합니다.


기름 빠지는 마개를 열어 종이컵을 받쳐두고


한번에 대패 삼겹살을 왕창 올려 굽습니다.

대패삼겹살은 이렇게 올려서 나무주걱이나 나무 젓가락으로 


휘휘 저으며 굽는게 제맛이 납니다.


한번에 반 이상을 때려 넣었어요.




시골에서 어머니가 담궈주신 오이, 양파, 고추 장아찌는

고기의 맛을 한것 풍요롭게 만들어 줍니다.



기름이 튀지 않게 신문지는 충분히 깔아야겠죠?


잘익은 대패 삼겹살에 생마늘!!! 

그리고 쌈장을 올려 밥과 함께 한입 먹습니다.

일품입니다.


백향이도 이 대패 삼겹살의 맛에 푹 빠졌습니다.


요즘은 생삼겹보다는 

이렇게 냉동 대패 삼겹살이 많이 땡깁니다.


구이바다와 함께라면, 어떠한 고기요리도 집에서 가능할것 같아요 ^^

이제 고기 외식은 안녕 ㅠ.ㅠ



신고






















드디어 캠핑의 필수품이라고 할수 있는

코베아 3WAY 올인원 구이바다 M 을 구매했습니다.


L 사이즈와 많은 고민을 하다가 캠핑은 이동의 편리성이므로 M으로 확정했어요.

집에서만 사용하실거면 L도 괜찮은것 같습니다.

언제나 기분좋은 택배상자 입니다.



상자 안에 바로 구이바다 상자가 들어 있습니다.

완충제 포장이 있었으면 좋았을것 같네요.


제가 구입한 구이바다는 가방이 포함된 제품이 아닙니다.

그래서 이렇게 플라스틱으로 된 케이스에 담겨져 왔습니다.



조심스레 플라스틱 케이스를 열어 보면

이렇게 3WAY 올인원 구이바다M 이 보입니다.



밴드로 한바퀴 둘러져 왔습니다.

이밴드는 개봉후에도 지속적으로 사용하게 되니

버리시면 안됩니다.



구성품의 모습입니다.

본체, 전골 프라이팬, 냄비대, 석쇠 그릴 이렇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골 프라이팬과 뚜껑입니다.


캠핑용품 답게 뚜겅의 제질도 스테인레스 입니다.

가볍고 튼튼해요 ^^



\

다용도로 쓸수 있는 전골 프라이팬 입니다. 



깊이를 가늠해 보기 위해 손가락을 넣고 찍었습니다.

제가 남자중에서도 손가락이 크고 긴 편인데 

2마디가 들어갈 정도로 깊습니다.



기름 배출구 마개입니다.

캠핑용품답게 분실 방지 고리를 부착해서 배출구 마개를 잃어버릴 

염려가 없습니다.



일반 가스 버너로 사용할때 사용하는

냄비 받침대 입니다.


냄비를 바로 올리기 위해선 꼭 이 대를 장착하고 그위에 올려두셔야 합니다.


구이바다의 꽃이라고 할수 있는 석쇠대입니다.



이렇게 세우면 꼬치를 구울수 있습니다 +_+

돼지군은 꼬치를 사랑합니다.


꼬치는 사랑입니다.



석쇠는 이렇게 분리가 됩니다.

아마도 씻기가 많이 불편할것으로 예상되어


석쇠는 사용할일이 없을듯 합니다.



석쇠나 꼬치 구이를 할때 가스토출구로 기름이나 이물질이 떨어지면,

고장으로 이어집니다.


그래서 이렇게 토출구 덮개가 있습니다.

이 덮개를 꼭 씌우고 그위에 석쇠구이나 꼬치 구이를 해야 합니다.



본체 입니다.

U자 형태의 가스토출구를 따라서 푸른 불꽃이 올라옵니다.


부탄가스 투입구 입니다.

부탄가스의 길이 보다 투입구의 길이가 짧아

부탄가스를 장착하면, 뒤쪽으로 나오게 됩니다.




코베아 구이바다는 일반 버너와 가스 장착 방법이 조금 다릅니다.

일반 가스 버너는 홈을 맞춰 가스를 장착한 다음 레버를 아래로 내려서 체결하는 방식인데,


구이바다는 이렇게 홈을 맞춰 부탄가스를 댄다음 앞쪽으로 밀어줍니다.


밀어준 상태에서 반시계 방향으로 위와같이 돌리면

부탄가스 장착이 완료 됩니다.


쉽죠??




이제 불이 갈켜지나 시험을 해봅니다.

푸른 불꽃이 U자형 가스 토출구를 따라서 거세게 피어 오릅니다.


성능 시험 끝!!

아까 챙겨둔 밴드로 

위와 같이 정리한뒤 한바퀴 둘러 찍찍이를 붙여줍니다.



다시 플라스틱 케이스에 넣은 모습입니다. 

정리하기 간편하죠?


사장과 같이 플라스틱 케이스에는 부탄가스 1개 정도가 같이 들어갑니다.

안전을 강조하는 돼지군은 이렇게 넣지 않고 부탄가스는 항상 따로 운반을 합니다.


이제 캠핑가서 쓸일만 남았습니다.


백향이는 2개의 가스렌지가 생겼고 

돼지군에게는 꼬치구이를 할수 있는 불판이 생긴샘입니다.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