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를 사랑하는 돼지군에게 

오랜만에 만난 S양은 더치커피를 선물로 내밀었습니다.


이번에 직접 온라인에 더치커피 브랜드 "블루 라이트"를 런칭했다고 했습니다.


Kenya AA, Antigun 이렇게 두종류 받았습니다.




깔끔한 병에 담겨 있는 더치 커피


큰병에 담겨있는 Kenya AA의 고운 자테


그리고 좀덜 부담스러운 크기의 병에 담긴

Antigua


이렇게 만난 녀석들과 탐색전을 마치고


친절하게 동봉해준 Blue Light 레시피


가장 일반적으로 먹을수 있는 더치아메리카노와 더치라떼


그리고 좀 생소한 방법인 더치아이스티, 더치소주, 더치맥주의 레시피가 적혀있습니다.





남자는 블랙커피를 외치는 돼지군은 역시나 더치아메리카노 

따뜻한 버전과 차가운 버전이 끌리네요.


다음날 조금은 덜 부담스러운 크기의 Antigua를 들고 회사로 갔습니다.

역시 커피는 돼지군 시애틀 외국인 노동자 시절의 상징인 스타벅스 1호점 컵에 먹어야 제맛입니다. 



오늘은 따뜻한 더치 아메리카노를 먹어보겠습니다

레시피에 적힌대로 블루라이트 더치원액 30ml 가량을 붓고


따뜻한물 180ml를 부어줍니다.

먼지따위는 닦지 않는 남자의 회사 책상



요렇게 잘 섞어서 맛을 음미해봅니다.


더치 커피 특유의 부드러운 맛이 좋네요.


늘상먹던 아메리카노와 다른점은 혀끗을 자극하는 그 커피 특유의 쎄한 맛이

더치 커피에서는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리고 향과 맛도 좀더 부드럽습니다.


커피의 강한 자극을 싫어 하시는 분들은 더치커피를 마셔보시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아 그리고 생소한 더치 커피의 보관법에 대해서 잘모르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블루 라이트 더치커피 레시피에는 아래와 같이 보관법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 추출일로 부터 3~7일이 맛과 향이 최고조에 이르며, 3개월까지 냉장보관 할수 있습니다.

- 냉장 숙성과정을 거칠수록 깊은 맛과 향이 좋아져, 커피의 와인으로 불립니다.



흠 ...위의 설명을 종합해 봤을때

개봉후 3~7일내에 먹어야 맛이 가장 좋음.

개봉되지 않은경우 냉장숙성을 하면 고유의 깊은 맛과 향을 끌어 올릴수 있음.


뭐 요런 느낌이네요.


그런 의미로 부담스러운 크기의  Kenya AA는 제가 냉장고 깊은곳에 푹~ 

숙성해뒀습니다.



다음엔 숙성된  Kenya AA 시음후기를 올려보겠습니다.


더치커피에 대해 궁금한 점이나 구입문의는 

카카오톡 "@블루라이트더치" 로 부탁드립니다.







신고

























뱀양이를 어린이집에 보낸후.

동네 산책을 했습니다.

매일 그냥 지나치던 봄봄 카페 !! 

따뜻한 차한잔이 생각이 나길래 ..

고민하다가 초코라떼 한잔을 주문해 보았네요~~~~~~~~~





간판이 깔끔하니 눈에 쏙 들어오더군요

오다가다 .. 잘보인다 생각했습니다 

오늘 이렇게 들러 보았네요.






가게앞 주문표지판을 세워두었더군요.





보시다시피 .

가격이 이게 맞아 ?라고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요즘 커피한잔이 밥값정도 하는곳이 많지요 ㅋ

 제가 사랑하는 별다방이 특히 그렇습니다 


거기에 비하면  반값.............

깜놀.......................






커피가 나오는 자리에도 주문표가 있습니다 .





내부 구조가 궁금해서 들어가보았네요.

차한잔 마실수있는 테이블은 없습니다.

주문가능한 정도의 공간이 보이네요~

 take out 카페라는 표현이  맞을지.. ㅋㅋㅋ





내부안에도 메뉴얼이 있어요 






제가 주문한 초코라떼가 나왔습니다 !! 

깔끔한 디자인의 컵이죠 ㅋㅋㅋㅋㅋ







가격은 2500원 ..


딱 한모금 먹고 생각했어요

맛있다 ...............



너무 달지도 않고 . 

그렇다고 밋밋하지않고 

적당하게 달콤하면서 부드러웠네요


바람이 좀 부는날이였는데

들고가면서 몸도 뜨끈하니 !!!

당 충전을 하면서 산책을 했어요 ~~~~~~~~~~~~~~~~

저렴한 가격에 만족하면서 


자주 이용해야겠다 

생각했네요 ^ ^ 


다음엔 뭘 먹어볼까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수성구 지산동 1288-30
도움말 Daum 지도






















오랜만에 뱀양이 산책겸 마트를 가니

돌체구스토 네스퀵 캡슐이 떡 하니 있습니다.


캡슐 살때 항상 품절이라

맛을 보지 못했는데


호기심에 사왔습니다.

노랜색이

네스퀵을 말하죠 ^^


한국어는 없어요.

영어 영어 영어입니다.


16개 들었다네요 ^^



뚜껑을 까면 이렇게 노란색의 네스퀵 캡슐들이

옹기 종기 들어있어요.



요 캡슐의 똥꼬로 내려진 내용물이 나오게 됩니다.



오랜만에 

집에서 쉬고 있는 돌체구스토 기계에 물과 전기를 넣어줍니다.



캡슐 홀더에

네스퀵 캡슐을 넣어주고요.



요걸 잘 봐야 합니다.

모든 돌체구스토 캡슐엔 물의 양이 요렇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저 모양대로 물조절을 해줍니다.


요렇게 그림과 같이 물조절을 해주고요.


어떤기계는 물조절이 안되는 기계도 있다고 본거 같네요 ^^

여튼 제가 가지고 있는 드립기는 물조절이 가능합니다.






머그컵에 이렇게 받아 줍니다.



항상 우유에 타먹던 네스퀵맛만 기억하는데,

그냥 물로 내린 이 네스퀵의 맛은 어떨까요?


제가한번 먹어보겠습니다. ^^ ㅋㄷ



흠.

결론부터 말씀 드리자면,

돌체 구스토에는 초코치노라는 캡슐이 있습니다.


이 아이는 6개의 우유와 6개의 초코가 따로 있어서

두 아이를 동시에 내려 줘야 합니다.


총 6잔이 나오는거죠.


그 아이가 훨 맛나요 ^^;;;;


아 아이는 12개의 캡슐이라 12잔이 나온다는 장점이 있지만,

조금 싱거운 맛입니다.


제 입맛에는 물의 양을 반정도 더 줄여서 고농축으로 뽑으면

좀더 맛있을거 같아요 ^^


여기까지 지극히 게인적인 돌체구스토

네스퀵 캡슐 후기였습니다.




신고






















 

 

 

 

 

 

  무지개 곶의 찻집 줄거리

 

" 맛있어져라  맜있어져라 "

"행복해져라   행복해져라 "

 

 

에쓰코 할머니의 마법주문<?>으로 만들어진 커피

나만을 위한 힐링의 음악이 흐르는 찻집

이야기는 봄 여름 가을 겨울 봄 여름 이렇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계절에 맞게 주인공들이 다릅니다

그러나 에쓰코 할머니는 모든 사람들에게 맛있어져라 맛있어져라 라고

마음의 주문을 걸어 사람들의 얼어붙은 마음을 녹아 내립니다

여러분들도 에쓰코 할머니의 따뜻한 커피와 음악이야기를

공감하고 싶습니다

 

 

 

무지개 곶의 찻집 백향이의 느낀점

 

사람들에게 책을 선물한다는것은 참 어려운일이다

그러나 나는 이책을 4권이나 지인에게 추천도서로 선물을 했다

어른동화라고 표현하기도했다

동화를 읽으며 상상만으로도 행복한 마음을 가지게 되는거 처럼

나는 이책을 읽으면서 커피와 음악을 더욱더 좋아한다

그리고 마음의 여유를 가르치려는 작가의 마음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했었다

너무나  알콩 달콩<?>함이 아기자기 <?>

마음 따스해지는 동화같은 이야기

 

외로움을 느끼는 분들에게

그리고 삶의 힘겹다고 슬럼프를 느끼시는 분들에게

그리고 마음이 얼어붙은 직장인들에게

권해드리고 싶은책이다

 

 

마음의 여유...

삶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표현하는 책인듯하다 ,,

 

 




저작자 표시
신고

'━ 책사랑  > 공감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근 두근 내인생 - 김애란작가  (8) 2015.07.05
오늘 내가 살아 갈 이유 - 위지안  (12) 2015.07.03
무지개 곶의 찻집  (2) 2015.07.02
놈 - 요조  (15) 2015.06.29
동급생 - 히가시노 게이고  (4) 2015.06.27
사소한 아이의 소소한 행복 - 최강희  (9) 2015.06.24






















 

 

 

 

지금 이 순간 -하지원- 책중에서 ..

 

 

 

점심시간 카페에서 남은 시간을 보내는게 요즘 내가 생각하는 힐링의 시간이다

갤노트를 보는거 아니면

이렇게 간단하게 읽을수있는 책을 들고 다녀서

짬짬이 보기도한다

 

하지원의 책 느낀점을 쓰겠지만

그전에 무슨 마음에서인지 이날 내가 너무 힘이 들었다고 느껴지는게

이글이 짧은 글이 와닿아서

읽은후 바로 사진으로 이부분을 찍었던 기억이 난다 ...

 

패닉과 열정사이 ..

 

 

나에게 이날이 아마 그런날이였나보다

열정적이게 하루를 살다보니 패닉에 빠지는 순간

사람들은 그시간을

 슬럼프 라 표현한다 .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