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오픈한 대박집!


오며, 가며 보기만 하다가 대패 삼겹살을 사랑하는 돼지군과 백향이는 뱀양이를 데리고 

한번 들려보기로 했습니다.


대패 삼겹살집의 묘미는 머니머니 해도 싼 가격이겠죠? 

간판에 큼직하게 1,900원 이라고 적혀있습니다.


들어가서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이집은 요런 두꺼운 철로된 불판을 사용합니다.


대패 삼겹살은 이런 두꺼운 불판에 열을 올려서 빠르게 익혀 먹는게 가장 맛난거 같아요.



이집의 대패 삼겹살 가격이 착할수 밖에 없는 또다른 이유는

셀프 샐러드바를 운영중입니다. 


셀프로 운영해서 인건비를 줄인거 같아요.


그렇다고 샐러드바의 가지수가 결코적지 않습니다.


각종 쌈채소와 쌈장 간장 그외에 옥수수 김치 양파 와사비쌈무 버섯 등 엄청 많은 먹거리들이 있습니다.



접시에 곱게 곱게 담습니다.



쌈채소 종류좀 보세요 ^ㅡ^


여느 쌈밥집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다양한 종류의 쌈채소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대패삼겹살의 묘한 매력을 사랑하는 뱀양이네 가족은 당연히 대패삼겹살을 시켰어요.

요렇게가 3인분입니다.


가격표를 보세요. 대패 삼겹살의 가격이 1,900원이예요.

거기에 샐러드바 사용료가 1인당 1,500원이 부가됩니다.


샐러드바의 종류를 생각해보면 1,500원이 비싼 가격은 아니라고 



샐러드바에서 일단 먹을거리들을 퍼왔습니다.



그리고 이제 잘 달궈진 불판에 대패를 올려 열심히 굽습니다.


백향이는 불판위에 김치를 같이 굽는것을 좋아합니다. 


대패 삼겹살에서 흘러나오는 돼지기름위에 부추와 김치를 열심히 볶듯이 구워주니 정말 잘 먹습니다.


양파 간장을 사랑하는 돼지군은 잘익은 대패 삼겹살을 양파장위에 올려두고 

겉절이를 올려서 한입먹습니다.


+_+ 언제나 대패는 옳습니다.


그후로 폭풍 먹방.


그래서 항상 요뒤로 사진은 없어요 ㅋㄷ





관련글


2016/05/27 - [━ 요리/백향솜씨] - 삼겹살 간장조림 + _+ ) // 초간단 해요 .


2016/04/01 - [━ 요리/백향솜씨] - 간장볶음밥 !!!! 간단한 한끼에 최고입니다.


2016/01/30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집에서 만들어 먹는 대패목살 김치볶음밥 비쥬얼


2016/01/18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간단요리] 대패목살 볶음밥


2015/10/22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올해마지막 캠핑으로 고령 신촌유원지 캠핑장을 다녀왔습니다.


2015/09/19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구이바다 사용기] 구이바다로 양념돼지 갈비 목살 굽기.


2015/09/18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구이바다 사용기] 구이바다로 대패삼겹살 굽기


2013/02/04 - [━ 여행/맛집] - [대구동성로] 엉터리 쭈꾸미


 




신고























백향이가 감자탕과 

감자탕을 다 먹고난후 볶아먹는 볶음밥이 너무 먹고 싶다고 하며!


집근처 감자탕집에 전화를 해보더니 ㅠ.ㅠ

그집은 볶음밥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두산동에 살때 자주 갔었던 두산오거리 뼈나루 감자탕에

전화를 해보라고 했습니다.


다행히 여기는 볶음밥도 한다고 하네요 ^^


근처에 사는 뱀양이의 고모도 내친김에 픽업해서

오붓하게 두산오거리 뼈나루 감자탕으로 향합니다.


일단 감자탕을 시킵니다.

비쥬얼 괜찮죠? ㅋㅋㅋㅋ



보글 보글 끓기 시작하면

이미 한번 익혀져 나오는 등뼈를 와구 와구 뜯어줍니다.

맛이 좋습니다 ^^


전체적으로 반찬의 간도 알맞아요.



뱀양이를 위해 치즈돈까스도 시켜주고요 ^^

다른 감자탕집의 어린이 돈가스 메뉴는 모두

저품질 얇은 돈가스만 봐왔는데


여기 치즈 돈까스는 큼직하고 치즈가 와방 많이 들었어요 +_+

감자탕집에 와서 돈까스 맛에 반하고 가네요.


백향이와 뱀양이 고모가 열심히 볶음밥을 볶아 먹고 있을때

돼지군은 뱀양이와 어린이 놀이방으로 놀러갑니다.



저희가 앉은 자리에서

놀이방의 CCTV가 훤히 보여요!

놀이방을 바라보며 아빠와 같이 가고 싶어 하는 뱀양이 입니다.


애들이 놀이방에서 놀고 있으면,

왠지모르게 불안 불안한데


이런 시설들이 잘 되어 있어서

엄마 아빠들이 편하게 밥을 먹을수 있는거 같아요 ^^


그리고 옆에 메뉴가 보이죠?

뽀로로 음료수도 아이들을 위해 팔고 있어요 +_+

옆테이블에 아이가 먹는것을 보고 뱀양이고 사달라고 조릅니다


그렇게 뽀로로 음료수 하나 들고 

놀이방으로 ㄱㄱ




추운 날씨에도 이렇게 커다란 히터를 갔다 놓아서

따뜻한 바람이 나옵니다.


그렇게 춥지 않아요 ^^

그리고 추억의 오락기도 3대나 있어요.


어린이 놀이시설도 어마 어마 하죠?

왠만한 키즈 카페 정도의 시설입니다. ^^


뱀양이는 여기서 신나게 뛰어 놀았습니다.

덕분에 백향이와 뱀양이 고모는

편안하게 식사를 즐겼습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지산1동
도움말 Daum 지도
























오늘 소개해 드릴곳은 수성구 지산동에서 맛으로 소문난 빵집

라봉봉 베이커리 입니다.


지산동 라봉봉 빵집은 대각선 맞은편에 파리바게트 체인점이 있지만,

이동네에서 오래도록 사랑받고 있는 빵집입니다.


동네 사람들은 다들 알고 있어요.

라봉봉 빵집은 최고의 재료만으로 맛있는 빵을 만들고 있다는것을!



사설이 길었네요 ^^

빵을 사랑하는 돼지군은 저녁식사를 마친후

후식으로 빵을 사러 갑니다.


룰루 랄라~ ♬




항상 그날소비할 소량을 빵만을 직접 만들고 있기 때문에,

저녁 시간에 가면 빵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진열대가 텅텅 빈게 보이시죠?



그래도 오늘은 수확이 좋아요.

백향이가 좋아하는 양파베이글, 야채샐러드빵

돼지군이 사랑하는 삼각토스트 모두 사왔어요 +_+


인기 있는 메뉴들이라 저녁에 가면 구하기 힘들어요.



삼각 토스트 입니다.

위에 피자 토핑과 

안에는 치즈와 계란한개가 통으로 들어가 있어요 +_+



백향이가 좋아하는 야채샐러드 빵입니다.


바삭한 빵가루가 붙은 빵속에 

야채와 마요네즈, 케첩으로 꽉차 있습니다.


예전 학교앞에서 항상 사먹던 그 야채샐러드빵과 맛이 비슷해요 +_+



그리고 아직까지 다른 제과점에서는 본적없는

라봉봉의 양파 베이글입니다.


참깨가 뿌려진 베이글 안에

양파맛과 향이 진한 치즈가 듬뿍 들어있어요.


언듯 보기엔 조합이 이상해 보이지만,

돼지군이 먹어봐도 진짜 맛있더라구요.


^ㅡ^


그리고 라봉봉 빵집은 시식용 빵을 항상 준비해두기 때문에 맛보고 사시면 되요~

그만큼 맛으로는 자신이 있다는 이야기겠지요.


한동안 파리바게트를 열심히 다녔던 돼지군은 요즘

라봉봉 빵집에 푹 빠져 있습니다.




신고






















오랜만에 닭강정이 먹고 싶어

책자를 찾았습니다.


속도 여행에서 만석 닭강정에 너무나 만족한지라


그 이후로 뱀양이 가족은 왠만한 닭강정에는 매력을 느끼지 못합니다.

그렇게 또래오래 닭강정에 한번 도전했었지만

그날은 닭강정이 아닌 닭이 왔습니다.


확인해 보니 또래오래에는 닭강정이라는 메뉴의 닭이 있었습니다 ㅠ.ㅠ ;;;;;;

닭강정 양념의 치킨이였던 것입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지산동의 닭강정 전문점에 전화를 합니다.




모자이크의 이유는 어디까지나 저희 뱀양이 가족의 지극히 개인적인 닭강정 취향에는 맞지 않아서 입니다.

저희는 속도 만석 닭강정과 비슷한 맛을 대구에서 찾고 있는것이지, 

절대 맛있는 닭강정을 찾고 있는게 아닙을 알려드립니다.


간장 닭강정 입니다.

땅콩과 닭강정 그리고 떡볶이 떡으로 맛을 냈습니다.



양념 닭강정입니다.

매콤한 양념을 시켰습니다.

너무 맵지 않은 그런 매콤한 맛을 냅니다.


비쥬얼이 상당히 괜찮습니다.

하지만 앞에도 말했듯이 우리가족이 찾던 닭강정 맛은 아니기에,

또 다른집을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오늘도 뱀양이 가족의 닭강정집 전화는 계속 되고 있습니다 ^ㅡ^




신고






















여동생이 돼지갈비를 쏜다길래 뱀양이 가족은 오랜만에 포식을 다짐하며,

들안길의 양반으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이날은 장사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된거 전에한번 가서 뱀양이 가족이 호평을 아끼지 않았던

부림 왕소금구이로 가기로 했습니다.


부림은 수성구 수성못 근처에 있습니다.


쌈 채소와 겉절이가 셋팅되었습니다.

야채값이 요즘 비싼지 쌈 채소는 소량이 나오네요.

부족하면 더주니까 걱정하지 않습니다.


차라리 이렇게 적게 나와서 계속 리필해 주는게 쌈채소를 재사용 하지 않을 

확률이 높지 않을까 합니다.


밑반찬들은 간결하게 나옵니다.

전체적으로 맛이 괜찮습니다.


숯은 참숯을 쓰는거 같습니다.

톱밥을 뭉쳐 만드는 저가형 숯이 아닌

진짜 나무를 숯으로 만들었습니다.



삼겹살 2인분과

갈매기살 2인분을 시켜서 노릇 노릇하게 굽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갈매기 살이 맛났습니다.

왕소금을 같이 줍니다.


적당하게 뿌려서 익히시면 됩니다.


다 익은 고기를 따로 덜고 

그 온기를 잃지 않게 하기 위해 불판위에 돌판을 올려줍니다.


여기에 다 익은 고기들을 올려두면 식지않게 먹을수 있습니다.

참 센스 있는것 같습니다.


두번째로 목살 2인분을 주문했습니다.

고기 덩어리가 나왔어요 ^^


부림은 전체적으로 고기를 두툼하게 줍니다.




불판에 올려서 양쪽을 바짝 익혀 육즙을 가두어 주는게 팁입니다.




이렇게 어느정도 익으면 가위로 잘라줍니다.

스테이크의 단면 같죠?


돼지고기는 꼭 많이 익혀서 먹어야 하기에

좀더 잘게 잘라서 불판에 굽습니다.


완전 잘 익었네요.


개인적으로는 목살은 처음시킬때 먹고,

두번째 먹을때 삼겹살이나 갈매기살을 먹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목살이 퍽퍽 하기에 배가 부른 상태에서는 

좀 맛이 덜할수 있기 때문이죠.


이상으로 두툼한 고기로 비쥬얼과 맛을 압도하는 수성구 수성못 근처에 

맛집 부림 왕소금 구이 후기였습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두산동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