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에 한번 찾아오는 팀회식

이번에는 저희집 근처인 들안길의 서민갈비로 장소를 추천했습니다.


그렇게 팀회식은 서민갈비에서 하기로 하고 택시를 타고 이동합니다.


주차장이 완전 넓어서 차를 가지고 이동하시는 분들에게도 

좋은 장소입니다.



메뉴는 주로 한돈삼겹갈비 + 한돈 목살, 제주흑돼지 갈비 + 한돈목살

이렇게 두개를 시킨다고 해서 두개다 먹어 보기로 하고 


한쪽 테이블씩 각각 시켜봅니다.


기본 반찬들이 나오고



고기가 나옵니다.



숯불이 나오고 나면



직원분들이 고기를 직접 구워 줍니다.


서민갈비의 가장큰 장점은 바로 이겁니다.


따로 고기를 굽지 않아도 직원분들이 모든 고기를 구워 주신다는거죠.


그래서 다른 고기집 보다 직원분들이 많습니다.



적당히 고기가 다 익으면, 먹어도 된다고 말씀해주십니다.


그럼 먹으면 돼요 ^ㅡ^


고기가 다 익었으니, 부어라 마셔라 하다보니 그다음 사진은 없어요.

항상 팀회식을 하게 되면 초반에 열심히 사진을 찍다가 뒤쪽으로 갈수록 사진이 없는거 같아요.


나오는 길에 메뉴를 한장 찍어봅니다 ^ㅡ^

그리고 2차는 수성못이 보이는 전망좋은곳에서 맥주를 마시러 갑니다.




관련글


2016/05/26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대구 수성동아백화점 근처 먹자골목 훈연 삼겹살 목살 전문 "훈제통돼지"


2016/05/24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대구 중구 종로 만경관 근처 한우 소고기 숯불구이 맛집 "소울"에서 회식했습니다


2016/04/06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봉덕동 돼지갈비 맛집 낙산 숯불갈비를 다녀왔어요


2016/01/08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경산 맛집] 경산 돼지갈비 맛집 "정애"에 다녀왔습니다.


2016/01/06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시지 맛집] 큰집 한우 식육식당


2015/10/20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고령군 맛집] 복동이 숯불갈비


2015/09/19 - [돼지군 이야기 ♬/돼지군 일상 생활의 일기] - [구이바다 사용기] 구이바다로 양념돼지 갈비 목살 굽기.


 



신고























백향이가 감자탕과 

감자탕을 다 먹고난후 볶아먹는 볶음밥이 너무 먹고 싶다고 하며!


집근처 감자탕집에 전화를 해보더니 ㅠ.ㅠ

그집은 볶음밥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두산동에 살때 자주 갔었던 두산오거리 뼈나루 감자탕에

전화를 해보라고 했습니다.


다행히 여기는 볶음밥도 한다고 하네요 ^^


근처에 사는 뱀양이의 고모도 내친김에 픽업해서

오붓하게 두산오거리 뼈나루 감자탕으로 향합니다.


일단 감자탕을 시킵니다.

비쥬얼 괜찮죠? ㅋㅋㅋㅋ



보글 보글 끓기 시작하면

이미 한번 익혀져 나오는 등뼈를 와구 와구 뜯어줍니다.

맛이 좋습니다 ^^


전체적으로 반찬의 간도 알맞아요.



뱀양이를 위해 치즈돈까스도 시켜주고요 ^^

다른 감자탕집의 어린이 돈가스 메뉴는 모두

저품질 얇은 돈가스만 봐왔는데


여기 치즈 돈까스는 큼직하고 치즈가 와방 많이 들었어요 +_+

감자탕집에 와서 돈까스 맛에 반하고 가네요.


백향이와 뱀양이 고모가 열심히 볶음밥을 볶아 먹고 있을때

돼지군은 뱀양이와 어린이 놀이방으로 놀러갑니다.



저희가 앉은 자리에서

놀이방의 CCTV가 훤히 보여요!

놀이방을 바라보며 아빠와 같이 가고 싶어 하는 뱀양이 입니다.


애들이 놀이방에서 놀고 있으면,

왠지모르게 불안 불안한데


이런 시설들이 잘 되어 있어서

엄마 아빠들이 편하게 밥을 먹을수 있는거 같아요 ^^


그리고 옆에 메뉴가 보이죠?

뽀로로 음료수도 아이들을 위해 팔고 있어요 +_+

옆테이블에 아이가 먹는것을 보고 뱀양이고 사달라고 조릅니다


그렇게 뽀로로 음료수 하나 들고 

놀이방으로 ㄱㄱ




추운 날씨에도 이렇게 커다란 히터를 갔다 놓아서

따뜻한 바람이 나옵니다.


그렇게 춥지 않아요 ^^

그리고 추억의 오락기도 3대나 있어요.


어린이 놀이시설도 어마 어마 하죠?

왠만한 키즈 카페 정도의 시설입니다. ^^


뱀양이는 여기서 신나게 뛰어 놀았습니다.

덕분에 백향이와 뱀양이 고모는

편안하게 식사를 즐겼습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지산1동
도움말 Daum 지도

























육아에 지친 나를 위하여 

친구들이 황금같은 평일휴일 우리집 근처 수성못으로 놀러왔다

늘 점심 메뉴 예약 담당인 친구를 여우 라 하겠다.

여우는 수성못근처 어반나폴리를 1시에 예약했다고 한다 

우와~~~ 얼마만의 점심 나들이인가 !!!

그외 여우와 나보다 나이가 어리지만 늘 친구같은 너를 내가 곰이라 표현하겠다

여우와 곰 동생과의 만남 ~!!!!!



어 . 반. 나. 폴 . 리 


꺄 !!!!!






그동안 엄마의 역할을 하기위하여

금주 또 금주 ..

하지만 이날 만큼은 포기 !!!!!!!!!!!!!


더워지는 날  

낮에 먹는 맥주의 한모금

행복이 어디 따로있나 ??

이런게 행복이지 !!!! 라며 연속으로 행복하다를 외치다 !!!!




어반 나폴리 우리는 기본맥주

그러나 맛은 굳!!

꼭  한잔을 권합니다 

맥주맛 괜찮더라 ~~ 말이죠 ㅋㅋ






화덕 피자 !!

약간 탓나 ?? 이렇게 생각하실수있지만 

바삭하니 꿀에 찍어먹었떠니 달콤 !!! 치즈의 고소함


피자 !! 가격도 굳!! 맛도 일품이였네요 



(사실 쪼매 좀 많이 태운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파스타는 무조건 크림이 진리 !!!

까르보나라 였던거 같아요 ? ㅎㅎ

사실 메뉴 주문 우리 여우친구의 몫이라 +_+_

저는 맥주 마실수있다는 생각에 

이미 딴생각을 


그러나 찐~~~한 크림의 풍미가 파스타 나쁘지 않더이다 ㅋㅋ





해물 토마토 리조뜨  ~~ 



살이 날아 다닌다고 표현 하나 ?

리조뜨를 그닥 즐기지 않는 저인지라 맛만 살짝봤는데

밥알이 딴곳보다 심히 꼬들한 기억이 나네요 

그러나 맛은 나쁘지 않았어요 ?


여우와 곰은 그릇을 싸악~~~~ 쓸어버릴 정도였답니다 






수성못근처 [ 어반나폴리 ]


너무 ~ 맛있는 맛집은 사실 아닙니다 

그러나 기본은 한다는 사실이죠 ?

분위기도  데이트 코스로는 나쁘지 않아요 

평일 낮타임에도 불구하고

연인들 그리고 주부님들 회사원들의 점심타임 ?

여러 형태의 점심을 즐기고 계신분들이 많으셨네요 


아기를 데리고 가기에도 좋아요 

살짝 아기의자가 비위생적이고 아기 물컵이 덜씻겨있어서

저는 제가 가지고간 물병을 사용했던거 같네요 ^^ 



주말 연인들이 수성못 근처에 오실일이 있으시다면

괜찮을듯 합니다 ^ ^ 

양이 푸짐한 분들은 조금 비추천 해드리고싶네요 + _+ )///



잘 먹었습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여동생이 돼지갈비를 쏜다길래 뱀양이 가족은 오랜만에 포식을 다짐하며,

들안길의 양반으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이날은 장사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된거 전에한번 가서 뱀양이 가족이 호평을 아끼지 않았던

부림 왕소금구이로 가기로 했습니다.


부림은 수성구 수성못 근처에 있습니다.


쌈 채소와 겉절이가 셋팅되었습니다.

야채값이 요즘 비싼지 쌈 채소는 소량이 나오네요.

부족하면 더주니까 걱정하지 않습니다.


차라리 이렇게 적게 나와서 계속 리필해 주는게 쌈채소를 재사용 하지 않을 

확률이 높지 않을까 합니다.


밑반찬들은 간결하게 나옵니다.

전체적으로 맛이 괜찮습니다.


숯은 참숯을 쓰는거 같습니다.

톱밥을 뭉쳐 만드는 저가형 숯이 아닌

진짜 나무를 숯으로 만들었습니다.



삼겹살 2인분과

갈매기살 2인분을 시켜서 노릇 노릇하게 굽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갈매기 살이 맛났습니다.

왕소금을 같이 줍니다.


적당하게 뿌려서 익히시면 됩니다.


다 익은 고기를 따로 덜고 

그 온기를 잃지 않게 하기 위해 불판위에 돌판을 올려줍니다.


여기에 다 익은 고기들을 올려두면 식지않게 먹을수 있습니다.

참 센스 있는것 같습니다.


두번째로 목살 2인분을 주문했습니다.

고기 덩어리가 나왔어요 ^^


부림은 전체적으로 고기를 두툼하게 줍니다.




불판에 올려서 양쪽을 바짝 익혀 육즙을 가두어 주는게 팁입니다.




이렇게 어느정도 익으면 가위로 잘라줍니다.

스테이크의 단면 같죠?


돼지고기는 꼭 많이 익혀서 먹어야 하기에

좀더 잘게 잘라서 불판에 굽습니다.


완전 잘 익었네요.


개인적으로는 목살은 처음시킬때 먹고,

두번째 먹을때 삼겹살이나 갈매기살을 먹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목살이 퍽퍽 하기에 배가 부른 상태에서는 

좀 맛이 덜할수 있기 때문이죠.


이상으로 두툼한 고기로 비쥬얼과 맛을 압도하는 수성구 수성못 근처에 

맛집 부림 왕소금 구이 후기였습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두산동
도움말 Daum 지도